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층취재] 땅 투기 의혹…대구·경북 공직 전반 확대
입력 2021.03.12 (21:40) 수정 2021.03.12 (22:14)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LH 직원의 개발지역 투기 논란이 대구경북 공직사회 전반으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대구시와 경상북도가 전 직원을 대상으로 투기 여부 조사에 착수했고 경찰과 정치권도 각각 전담 수사팀과 제보 창구를 설치했습니다.

보도에 윤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구, 경북 지역의 투기의혹 조사 대상 지역은 모두 20여 곳입니다.

대구에서는 연호 공공주택지구 등 LH가 추진한 5곳과 수성의료지구 등 대구도시공사가 개발한 7곳이 대상입니다.

경북은 경북개발공사가 추진한 도청 신도시와 고령 곽촌지구 등 9개 사업지구를 조사합니다.

대구시와 경상북도 모두 감사관실이 조사를 주도합니다.

1차 조사 대상은 대구, 경북 전 직원과 개발공사의 모든 임직원입니다.

[채홍호/대구시 행정부시장 : "불법 행위 의심자가 선별되면 업무상 취득한 정보 등을 이용해 토지 등을 매입, 거래하였는지 여부를 심층 조사하며."]

대구시는 보상이 완료된 사업지구의 경우 지정 5년 전부터 보상 시점까지, 보상이 안 끝난 곳은 현재까지의 모든 토지거래 내용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경북도는 조만간 조사 범위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여기에 2차 조사에서는 조사 대상을 공무원과 공사 임직원의 배우자와 직계 존비속으로 확대합니다.

시민사회단체는 그러나, 투기 여부 조사가 공무원과 공사 직원에 그칠 것이 아니라 의회까지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강금수/대구참여연대 사무처장 : "(의원들이) 대규모 개발사업에 있어서 정부 정책이나 예산에 관여하지 않습니까. 그렇기 때문에 정보를 미리 알 수 있는 개연성이 있고."]

이런 가운데 정의당이 부동산 투기 공익제보센터를 설치했고 대구, 경북 경찰도 전담 수사팀을 꾸리고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오승철/대구경찰청 광역수사대 계장 : "각종 매체를 통해서 전해지는 의혹이나 입수되는 첩보, 수사 의뢰 사항 등에 대해 엄정한 수사를 위한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LH의 개발지역 투기 여파가 지역 공직사회 전반으로 확대된 가운데 대구시와 경상북도, 수사기관이 어떤 조사 결과를 내놓을지 시도민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희정입니다.

촬영기자:김석현/그래픽:김지현·인푸름
  • [심층취재] 땅 투기 의혹…대구·경북 공직 전반 확대
    • 입력 2021-03-12 21:40:13
    • 수정2021-03-12 22:14:30
    뉴스9(대구)
[앵커]

LH 직원의 개발지역 투기 논란이 대구경북 공직사회 전반으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대구시와 경상북도가 전 직원을 대상으로 투기 여부 조사에 착수했고 경찰과 정치권도 각각 전담 수사팀과 제보 창구를 설치했습니다.

보도에 윤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구, 경북 지역의 투기의혹 조사 대상 지역은 모두 20여 곳입니다.

대구에서는 연호 공공주택지구 등 LH가 추진한 5곳과 수성의료지구 등 대구도시공사가 개발한 7곳이 대상입니다.

경북은 경북개발공사가 추진한 도청 신도시와 고령 곽촌지구 등 9개 사업지구를 조사합니다.

대구시와 경상북도 모두 감사관실이 조사를 주도합니다.

1차 조사 대상은 대구, 경북 전 직원과 개발공사의 모든 임직원입니다.

[채홍호/대구시 행정부시장 : "불법 행위 의심자가 선별되면 업무상 취득한 정보 등을 이용해 토지 등을 매입, 거래하였는지 여부를 심층 조사하며."]

대구시는 보상이 완료된 사업지구의 경우 지정 5년 전부터 보상 시점까지, 보상이 안 끝난 곳은 현재까지의 모든 토지거래 내용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경북도는 조만간 조사 범위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여기에 2차 조사에서는 조사 대상을 공무원과 공사 임직원의 배우자와 직계 존비속으로 확대합니다.

시민사회단체는 그러나, 투기 여부 조사가 공무원과 공사 직원에 그칠 것이 아니라 의회까지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강금수/대구참여연대 사무처장 : "(의원들이) 대규모 개발사업에 있어서 정부 정책이나 예산에 관여하지 않습니까. 그렇기 때문에 정보를 미리 알 수 있는 개연성이 있고."]

이런 가운데 정의당이 부동산 투기 공익제보센터를 설치했고 대구, 경북 경찰도 전담 수사팀을 꾸리고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오승철/대구경찰청 광역수사대 계장 : "각종 매체를 통해서 전해지는 의혹이나 입수되는 첩보, 수사 의뢰 사항 등에 대해 엄정한 수사를 위한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LH의 개발지역 투기 여파가 지역 공직사회 전반으로 확대된 가운데 대구시와 경상북도, 수사기관이 어떤 조사 결과를 내놓을지 시도민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희정입니다.

촬영기자:김석현/그래픽:김지현·인푸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