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동계, 포스코 최정우 회장 연임 반발
입력 2021.03.12 (21:44) 수정 2021.03.12 (21:55)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포스코 정기주주총회에서 최정우 회장의 연임이 확정되자 노동계와 시민사회단체 등이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민주노총과 민변 민생경제위원회 등은 지난 2018년 최 회장 취임 이후 포스코 원하청 노동자 16명이 사고로 숨졌지만 언론 홍보용 대책만 남발하고 있고, 대기오염으로 고통받은 광양과 포항 시민에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 노동계, 포스코 최정우 회장 연임 반발
    • 입력 2021-03-12 21:44:22
    • 수정2021-03-12 21:55:25
    뉴스9(광주)
포스코 정기주주총회에서 최정우 회장의 연임이 확정되자 노동계와 시민사회단체 등이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민주노총과 민변 민생경제위원회 등은 지난 2018년 최 회장 취임 이후 포스코 원하청 노동자 16명이 사고로 숨졌지만 언론 홍보용 대책만 남발하고 있고, 대기오염으로 고통받은 광양과 포항 시민에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