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상남도, 공직자 투기 전수조사 ‘시동’
입력 2021.03.12 (21:45) 수정 2021.03.12 (22:03)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상남도도 미공개 정보를 활용한 공직자들의 부동산 투기를 전수조사하기로 했습니다.

국가산업단지와 일반산업단지 등 경상남도가 관여한 6개 사업이 우선 대상입니다.

천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상남도 감사위원회가 전격 발표한 전수조사 대상 사업은 최근 7년 이내 공공사업입니다.

사천의 항공, 밀양 나노융합 등 국가 산업단지 2곳, 서김해, 양산가산, 함안군북, 산청한방항노화 등 일반산업단지 4곳, 모두 6개 사업입니다.

해당 읍면동에서 내부정보나 미공개 정보를 활용해 부동산을 거래했는지를 조사합니다.

대상은 경남도청 4급 이상 고위직 140명과 전·현직 업무 담당 80여 명, 경남개발공사 직원 105명입니다.

공무원과 직계가족도 포함됩니다.

경상남도는 시군에서도 동일한 조사가 이뤄지도록 권고하기로 했습니다.

[임명효/경상남도 감사위원장 : "조사 과정에서 위법 사실이 확인될 경우, 부패방지법과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사정 당국에 수사 의뢰해서, 철저한 수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그러나 1차 계획에 빠져 있는 중요사업장들이 있습니다.

경남도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과 부산항신항 관련은 이미 완료됐고, 남부내륙철도의 도내 5개 역 예정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아서, 가덕도 신공항 예정지는 행정구역이 부산이어서 포함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투기를 밝혀내기 위해 추가 조사가 필요한 곳입니다.

[이영실/경남도의원/정의당 : "(공직자들이) 미공개 자료를 가지고 사적 이익을 취한 부분이 있는지, 없는지에 대해서 적극적인 조사를 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입니다."]

경상남도 감사위원회는 개인정보 동의 절차를 거쳐 다음 달 초 조사를 시작해 중순 안으로 1차 조사 결과 발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촬영기자:김대현
  • 경상남도, 공직자 투기 전수조사 ‘시동’
    • 입력 2021-03-12 21:45:16
    • 수정2021-03-12 22:03:19
    뉴스9(창원)
[앵커]

경상남도도 미공개 정보를 활용한 공직자들의 부동산 투기를 전수조사하기로 했습니다.

국가산업단지와 일반산업단지 등 경상남도가 관여한 6개 사업이 우선 대상입니다.

천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상남도 감사위원회가 전격 발표한 전수조사 대상 사업은 최근 7년 이내 공공사업입니다.

사천의 항공, 밀양 나노융합 등 국가 산업단지 2곳, 서김해, 양산가산, 함안군북, 산청한방항노화 등 일반산업단지 4곳, 모두 6개 사업입니다.

해당 읍면동에서 내부정보나 미공개 정보를 활용해 부동산을 거래했는지를 조사합니다.

대상은 경남도청 4급 이상 고위직 140명과 전·현직 업무 담당 80여 명, 경남개발공사 직원 105명입니다.

공무원과 직계가족도 포함됩니다.

경상남도는 시군에서도 동일한 조사가 이뤄지도록 권고하기로 했습니다.

[임명효/경상남도 감사위원장 : "조사 과정에서 위법 사실이 확인될 경우, 부패방지법과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사정 당국에 수사 의뢰해서, 철저한 수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그러나 1차 계획에 빠져 있는 중요사업장들이 있습니다.

경남도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과 부산항신항 관련은 이미 완료됐고, 남부내륙철도의 도내 5개 역 예정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아서, 가덕도 신공항 예정지는 행정구역이 부산이어서 포함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투기를 밝혀내기 위해 추가 조사가 필요한 곳입니다.

[이영실/경남도의원/정의당 : "(공직자들이) 미공개 자료를 가지고 사적 이익을 취한 부분이 있는지, 없는지에 대해서 적극적인 조사를 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입니다."]

경상남도 감사위원회는 개인정보 동의 절차를 거쳐 다음 달 초 조사를 시작해 중순 안으로 1차 조사 결과 발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촬영기자:김대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