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계·협력 빠진 동해안권 발전 계획안 어쩌나
입력 2021.03.12 (21:51) 수정 2021.03.12 (22:12)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강원도와 경상북도, 울산광역시 등 환동해권 3개 시도가 동해안권 발전 계획을 다시 수립하고 있습니다.

관련 법 유효 기간이 10년 늘어난 데 따른 조치인데, 준비되고 있는 사업이 과연 적절한지 의문이 제기됩니다.

강규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강원과 경북, 울산 등 환동해권 발전 계획안을 설명하는 주민 공청회 자리.

하지만 정작 공청회에 참석한 강원 동해안 6개 시군 주민은 단 한 명도 없습니다.

시군 공무원이나 관계기관 직원들만 자리를 채웠습니다.

강릉 국도 7호선 우회도로 건설과 속초 설악동 집단지구 재정비 등 시군별 숙원사업이 주로 반영됐기 때문입니다.

[유영심/강원학연구센터 부센터장 : "시군에서 가장 현안으로 이것은 꼭 국비 사업에서 보조를 받아야지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것들, 그런 것들을 우선적으로 저희가 선정해서 받았고요."]

이미 확정된 동해북부선 철도 건설사업이 포함됐지만, 철도 연계 관광이나 물류단지 조성은 검토되지 않았습니다.

우드펠릿 수입과 관련해 갈등을 빚었던 동해항과 포항 영일항은 상생이나 협력사업은 없이 각각 해상교역 거점 사업만 제시됐습니다.

관광과 에너지 산업 등에 집중하면서 동해안 주요 산업인 수산업은 사실상 배제됐습니다.

[김영식/강릉원주대 교수 : "동해안을 어떻게 합리적으로 함께 발전시킬 것인지 하는 것들에 대한 논의가 좀 진행이 돼야 한다. 예를 들어서 지금 중국의 어선들이 많이 들어와가지고 어장이 황폐화되고 있잖아요."]

강원도는 동해안권 자치단체가 공동 출자를 통해 가칭 동해안지속가능개발추진단을 새로 만들어 운영하는 등 협력 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동해안권발전종합계획은 오는 5월 최종 결정되지만, 동해안권 동반 발전이라는 취지를 달성하기에는 미흡하다는 지적이 벌써부터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규엽입니다.

촬영기자:김남범
  • 연계·협력 빠진 동해안권 발전 계획안 어쩌나
    • 입력 2021-03-12 21:50:59
    • 수정2021-03-12 22:12:23
    뉴스9(춘천)
[앵커]

강원도와 경상북도, 울산광역시 등 환동해권 3개 시도가 동해안권 발전 계획을 다시 수립하고 있습니다.

관련 법 유효 기간이 10년 늘어난 데 따른 조치인데, 준비되고 있는 사업이 과연 적절한지 의문이 제기됩니다.

강규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강원과 경북, 울산 등 환동해권 발전 계획안을 설명하는 주민 공청회 자리.

하지만 정작 공청회에 참석한 강원 동해안 6개 시군 주민은 단 한 명도 없습니다.

시군 공무원이나 관계기관 직원들만 자리를 채웠습니다.

강릉 국도 7호선 우회도로 건설과 속초 설악동 집단지구 재정비 등 시군별 숙원사업이 주로 반영됐기 때문입니다.

[유영심/강원학연구센터 부센터장 : "시군에서 가장 현안으로 이것은 꼭 국비 사업에서 보조를 받아야지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것들, 그런 것들을 우선적으로 저희가 선정해서 받았고요."]

이미 확정된 동해북부선 철도 건설사업이 포함됐지만, 철도 연계 관광이나 물류단지 조성은 검토되지 않았습니다.

우드펠릿 수입과 관련해 갈등을 빚었던 동해항과 포항 영일항은 상생이나 협력사업은 없이 각각 해상교역 거점 사업만 제시됐습니다.

관광과 에너지 산업 등에 집중하면서 동해안 주요 산업인 수산업은 사실상 배제됐습니다.

[김영식/강릉원주대 교수 : "동해안을 어떻게 합리적으로 함께 발전시킬 것인지 하는 것들에 대한 논의가 좀 진행이 돼야 한다. 예를 들어서 지금 중국의 어선들이 많이 들어와가지고 어장이 황폐화되고 있잖아요."]

강원도는 동해안권 자치단체가 공동 출자를 통해 가칭 동해안지속가능개발추진단을 새로 만들어 운영하는 등 협력 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동해안권발전종합계획은 오는 5월 최종 결정되지만, 동해안권 동반 발전이라는 취지를 달성하기에는 미흡하다는 지적이 벌써부터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규엽입니다.

촬영기자:김남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