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속 판로 막힌 제주 뿔소라…“청년들이 뚫는다!”
입력 2021.03.12 (22:04) 수정 2021.03.12 (22:15)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장기화로 온라인 비대면 거래가 늘고 있지만, 1차 산업 분야에서는 인구 고령화 등으로 판로 개척에 어려움이 많은데요,

이런 고민을 안고 있는 지역 어업인들을 위해 한 지역 청년기업이 나서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민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제주 해녀들이 채취한 싱싱한 뿔소라를 어선 창고에서 한가득 꺼냅니다.

생산량 대부분을 일본 등지에 수출해왔지만, 2년 전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며, 판로가 뚝 끊겼습니다.

[유승남/사계리 어촌계장 : "코로나 때문에 일본과의 무역이 거의 끊기다시피 하니까 중간 상인들도 판매하기가 힘들어서, 전체 쿼터량을 다 소비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물건은 많은데, 소비할 판로가 없다 보니까."]

지역 청년 기업이 제주 뿔소라 소비 진작을 위해 두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전문 분야인 마케팅 능력을 살려, 비대면 판매에 익숙지 않은 지역 어촌계를 온라인 판매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자비로 사들인 뿔소라 140㎏을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기부하기도 했습니다.

이 활동을 기회로 제주지역 농·어업인과 협업해 감귤과 당근, 축산물 등으로 지역 특산물 판매 지원을 더 넓혀갈 계획입니다.

[이건우/○○○청년기업 이사 : "마케팅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보니, 저희 노하우를 살려서 판매하면 맛있는 뿔소라도 알리고, 판매도 많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서 기획하게 되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더 막막해진 마케팅 환경 속에서, 청년 기업인들이 지역 특산물 판매·홍보에도 활기를 불어넣고 있습니다.

KBS 뉴스 민소영입니다.

촬영기자:허수곤
  • 코로나19 속 판로 막힌 제주 뿔소라…“청년들이 뚫는다!”
    • 입력 2021-03-12 22:04:09
    • 수정2021-03-12 22:15:26
    뉴스9(제주)
[앵커]

코로나19 장기화로 온라인 비대면 거래가 늘고 있지만, 1차 산업 분야에서는 인구 고령화 등으로 판로 개척에 어려움이 많은데요,

이런 고민을 안고 있는 지역 어업인들을 위해 한 지역 청년기업이 나서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민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제주 해녀들이 채취한 싱싱한 뿔소라를 어선 창고에서 한가득 꺼냅니다.

생산량 대부분을 일본 등지에 수출해왔지만, 2년 전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며, 판로가 뚝 끊겼습니다.

[유승남/사계리 어촌계장 : "코로나 때문에 일본과의 무역이 거의 끊기다시피 하니까 중간 상인들도 판매하기가 힘들어서, 전체 쿼터량을 다 소비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물건은 많은데, 소비할 판로가 없다 보니까."]

지역 청년 기업이 제주 뿔소라 소비 진작을 위해 두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전문 분야인 마케팅 능력을 살려, 비대면 판매에 익숙지 않은 지역 어촌계를 온라인 판매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자비로 사들인 뿔소라 140㎏을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기부하기도 했습니다.

이 활동을 기회로 제주지역 농·어업인과 협업해 감귤과 당근, 축산물 등으로 지역 특산물 판매 지원을 더 넓혀갈 계획입니다.

[이건우/○○○청년기업 이사 : "마케팅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보니, 저희 노하우를 살려서 판매하면 맛있는 뿔소라도 알리고, 판매도 많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서 기획하게 되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더 막막해진 마케팅 환경 속에서, 청년 기업인들이 지역 특산물 판매·홍보에도 활기를 불어넣고 있습니다.

KBS 뉴스 민소영입니다.

촬영기자:허수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