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만경강서 멸종위기종 ‘황새’ 관측…“보호구역 지정”
입력 2021.03.16 (19:32) 수정 2021.03.16 (20:18)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까지 만경강 상류에서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종 1급인 황새 수십 마리가 겨울을 난 것으로 관측됐는데요,

이 일대에 다양한 멸종위기종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보호구역 지정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조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붉은 눈에 부드러운 흰 털.

지구상에 단 2천5백여 마리밖에 남지 않아 멸종위기에 놓인 천연기념물, 황새가 만경강 유역에서 한가로이 먹이를 찾습니다.

지난겨울 이 일대에는 떼 지어 노니는 황새를 관찰할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물과 뭍이 어우러진 습지가 잘 보전되면 오는 겨울에도 월동 모습을 볼 수 있을 전망입니다.

습지 생태계의 최상위 포식자인 황새가 나타난 건 어떤 의미일까.

[김수경/야생복귀연구팀 선임연구원 : "황새 같은 지표종이 나타난다는 것은 만경강 유역에 건강한 습지가 아직 살아있다, 그리고 이 지역에 의존하고 사는 우리 사람들에게도 좋은 환경이 유지되고 있다는…."]

최근에는 황새뿐 아니라 다양한 멸종위기동물의 서식이 확인됐습니다.

[유칠선/전북대 생태조경디자인학부 박사 : "올해 같은 경우에는 황새를 비롯한 재두루미, 흑두루미, 검은목두루미 그다음에 멸종위기 1급인 흰꼬리수리 유조(어린 새), 특히 유조들이 많이 발견된다는 거죠."]

이 때문에 환경단체는 습지 보호구역 지정을 검토하고 있는 만경강 신천습지를 중심으로 보호구역을 더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이정현/전북환경운동연합 선임활동가 : "멸종위기종의 서식지가 안정적으로 유지, 관리되기 위해서는 규제는 최소화하되 다양한 이용 형태가 가능한 생태경관 보전지역으로 지정하는 것이…."]

하천 환경이 정비되면서 만경강 유역이 멸종위기동물의 안정적인 서식지로 주목받는 가운데, 지속가능한 하천 생태계를 위한 제도적 뒷받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촬영기자:강수헌
  • 만경강서 멸종위기종 ‘황새’ 관측…“보호구역 지정”
    • 입력 2021-03-16 19:32:39
    • 수정2021-03-16 20:18:59
    뉴스7(전주)
[앵커]

최근까지 만경강 상류에서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종 1급인 황새 수십 마리가 겨울을 난 것으로 관측됐는데요,

이 일대에 다양한 멸종위기종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보호구역 지정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조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붉은 눈에 부드러운 흰 털.

지구상에 단 2천5백여 마리밖에 남지 않아 멸종위기에 놓인 천연기념물, 황새가 만경강 유역에서 한가로이 먹이를 찾습니다.

지난겨울 이 일대에는 떼 지어 노니는 황새를 관찰할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물과 뭍이 어우러진 습지가 잘 보전되면 오는 겨울에도 월동 모습을 볼 수 있을 전망입니다.

습지 생태계의 최상위 포식자인 황새가 나타난 건 어떤 의미일까.

[김수경/야생복귀연구팀 선임연구원 : "황새 같은 지표종이 나타난다는 것은 만경강 유역에 건강한 습지가 아직 살아있다, 그리고 이 지역에 의존하고 사는 우리 사람들에게도 좋은 환경이 유지되고 있다는…."]

최근에는 황새뿐 아니라 다양한 멸종위기동물의 서식이 확인됐습니다.

[유칠선/전북대 생태조경디자인학부 박사 : "올해 같은 경우에는 황새를 비롯한 재두루미, 흑두루미, 검은목두루미 그다음에 멸종위기 1급인 흰꼬리수리 유조(어린 새), 특히 유조들이 많이 발견된다는 거죠."]

이 때문에 환경단체는 습지 보호구역 지정을 검토하고 있는 만경강 신천습지를 중심으로 보호구역을 더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이정현/전북환경운동연합 선임활동가 : "멸종위기종의 서식지가 안정적으로 유지, 관리되기 위해서는 규제는 최소화하되 다양한 이용 형태가 가능한 생태경관 보전지역으로 지정하는 것이…."]

하천 환경이 정비되면서 만경강 유역이 멸종위기동물의 안정적인 서식지로 주목받는 가운데, 지속가능한 하천 생태계를 위한 제도적 뒷받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촬영기자:강수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