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2주 만에 첫 사과…“부동산 부패 사슬 끊어낼 것”
입력 2021.03.17 (07:07) 수정 2021.03.17 (07:1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LH 투기 의혹 사건과 관련해, 처음으로 사과했습니다.

부동산 부패의 사슬을 반드시 끊어내겠다고 강조했는데, 이를 제도화하기 위한 국회 상임위 논의는 파행됐습니다.

손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 대통령의 사과는 의혹 제기 2주 만에 나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국민들께 큰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한 마음입니다. 특히 성실하게 살아가는 국민들께 큰 허탈감과 실망을 드렸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부동산 부패의 사슬을 끊겠다며, 공공기관 전체에 대한 근본적인 개혁을 거듭 지시했습니다.

사전 내부시스템은 물론, 사후 제재 방안도 따로 마련하겠다고 했습니다.

정부에는 공공기관 평가에 공공성과 윤리경영의 비중을 대폭 강화하라고 별도 주문했습니다.

야당은 때 늦은 사과라며 진정성이 부족하다고 비판했습니다.

[배준영/국민의힘 대변인 : "총리 이하 내각을 총사퇴시키고, 국정을 전면 쇄신한다는 각오없이 국민이 오늘 사과의 진정성을 믿어줄지 의심스럽습니다."]

여당은 이른바 'LH 5법'을 이번달 안에 입법하겠단 계획입니다.

불법 부동산 거래 감시 기구 설치와 토지 주택 관련 공직자의 부동산 재산 등록 의무화 등을 담고 있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 "우리 사회에 뿌리 깊이 뿌리 내린 오랜 부동산 적폐를 청산한다는 시대적 소명 의식을 가지고 여야 협의에 임하겠습니다."]

해당 입법 논의를 위한 국회 국토위 소위원회는 그러나 파행됐습니다.

대통령과 여당은 이틀 연속 부동산 적폐 청산과 촛불 정신을 언급하며 정면 돌파 의지를 밝혔습니다.

하지만 부동산 투기 근절이 정권 초부터 강조됐단 점에서 집권 5년차 적폐 청산 다짐은 뒤늦은 반성이란 비판도 여전합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촬영기자:조현관 강희준/영상편집:최정연/그래픽:채상우
  • 문 대통령, 2주 만에 첫 사과…“부동산 부패 사슬 끊어낼 것”
    • 입력 2021-03-17 07:07:10
    • 수정2021-03-17 07:16:25
    뉴스광장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LH 투기 의혹 사건과 관련해, 처음으로 사과했습니다.

부동산 부패의 사슬을 반드시 끊어내겠다고 강조했는데, 이를 제도화하기 위한 국회 상임위 논의는 파행됐습니다.

손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 대통령의 사과는 의혹 제기 2주 만에 나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국민들께 큰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한 마음입니다. 특히 성실하게 살아가는 국민들께 큰 허탈감과 실망을 드렸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부동산 부패의 사슬을 끊겠다며, 공공기관 전체에 대한 근본적인 개혁을 거듭 지시했습니다.

사전 내부시스템은 물론, 사후 제재 방안도 따로 마련하겠다고 했습니다.

정부에는 공공기관 평가에 공공성과 윤리경영의 비중을 대폭 강화하라고 별도 주문했습니다.

야당은 때 늦은 사과라며 진정성이 부족하다고 비판했습니다.

[배준영/국민의힘 대변인 : "총리 이하 내각을 총사퇴시키고, 국정을 전면 쇄신한다는 각오없이 국민이 오늘 사과의 진정성을 믿어줄지 의심스럽습니다."]

여당은 이른바 'LH 5법'을 이번달 안에 입법하겠단 계획입니다.

불법 부동산 거래 감시 기구 설치와 토지 주택 관련 공직자의 부동산 재산 등록 의무화 등을 담고 있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 "우리 사회에 뿌리 깊이 뿌리 내린 오랜 부동산 적폐를 청산한다는 시대적 소명 의식을 가지고 여야 협의에 임하겠습니다."]

해당 입법 논의를 위한 국회 국토위 소위원회는 그러나 파행됐습니다.

대통령과 여당은 이틀 연속 부동산 적폐 청산과 촛불 정신을 언급하며 정면 돌파 의지를 밝혔습니다.

하지만 부동산 투기 근절이 정권 초부터 강조됐단 점에서 집권 5년차 적폐 청산 다짐은 뒤늦은 반성이란 비판도 여전합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촬영기자:조현관 강희준/영상편집:최정연/그래픽:채상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