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H 투기 의혹’ 경찰, 국토교통부·LH 본사·북시흥농협 등 6개소 압수수색
입력 2021.03.17 (14:01) 수정 2021.03.17 (14:26) 뉴스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LH 직원 등의 투기 의혹'을 수사중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가 국토교통부, LH 본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습니다.

투기 의심 지역에 집중적인 대출이 이뤄졌던 북시흥농협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국토지주택공사, LH 직원들의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LH의 상급 기관인 국토교통부에 대한 첫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오전 10시부터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에 수사관들을 보내 관련 서류와 물품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압수수색 대상은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으로 광명·시흥 지역이 포함된 3기 신도시 등 신규 공공택지 지정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부서입니다.

경찰은 또 경남 진주에 있는 LH 본사도 압수수색하고 있는데 LH 본사 압수수색은 지난 9일에 이어 2번째입니다.

아울러 투기 의혹이 제기된 시흥 과림동 등 지역에 LH 임직원이 집중적으로 대출을 받은 것으로 나타난 북시흥농협 본점과 지점 2곳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또 지난번 압수수색 대상에서 빠졌던 전직 직원과 관련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의 이번 압수수색에는 수사관 30여 명이 투입됐습니다.

아울러 수사 범위를 확대 중인 경찰은 LH 직원과 함께 3기 신도시 예정지 일대 땅을 매입한 경기 과천과 전북 지역 주민들과 관련해 수사관을 보내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는 오늘(17일) 오전 9시 기준 부동산 투기 의혹 37건과 투기 의심자 198명에 대해 내사나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촬영기자:김현태 김재현 안민식/영상편집:오대성
  • ‘LH 투기 의혹’ 경찰, 국토교통부·LH 본사·북시흥농협 등 6개소 압수수색
    • 입력 2021-03-17 14:01:07
    • 수정2021-03-17 14:26:17
    뉴스2
[앵커]

'LH 직원 등의 투기 의혹'을 수사중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가 국토교통부, LH 본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습니다.

투기 의심 지역에 집중적인 대출이 이뤄졌던 북시흥농협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국토지주택공사, LH 직원들의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LH의 상급 기관인 국토교통부에 대한 첫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오전 10시부터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에 수사관들을 보내 관련 서류와 물품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압수수색 대상은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으로 광명·시흥 지역이 포함된 3기 신도시 등 신규 공공택지 지정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부서입니다.

경찰은 또 경남 진주에 있는 LH 본사도 압수수색하고 있는데 LH 본사 압수수색은 지난 9일에 이어 2번째입니다.

아울러 투기 의혹이 제기된 시흥 과림동 등 지역에 LH 임직원이 집중적으로 대출을 받은 것으로 나타난 북시흥농협 본점과 지점 2곳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또 지난번 압수수색 대상에서 빠졌던 전직 직원과 관련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의 이번 압수수색에는 수사관 30여 명이 투입됐습니다.

아울러 수사 범위를 확대 중인 경찰은 LH 직원과 함께 3기 신도시 예정지 일대 땅을 매입한 경기 과천과 전북 지역 주민들과 관련해 수사관을 보내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는 오늘(17일) 오전 9시 기준 부동산 투기 의혹 37건과 투기 의심자 198명에 대해 내사나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촬영기자:김현태 김재현 안민식/영상편집:오대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