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1년 만의 사죄…5.18 유족에게 사과한 공수부대원
입력 2021.03.17 (14:08) 취재K
 16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5.18에 계엄군으로 참여했던 A씨가 유족을 직접 만나 사과하고 있다. 16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5.18에 계엄군으로 참여했던 A씨가 유족을 직접 만나 사과하고 있다.

5.18 당시 공수부대원이 자신의 총격으로 무고한 사망자가 발생했다며 유족을 직접 만나 사죄했습니다. 5.18 가해자가 특정 희생자 유족을 찾아 직접 사과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5.18 민주화운동진상규명 조사위원회는 5.18에 계엄군으로 참여했던 공수부대원 A씨가 어제(16일) 오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5.18 희생자인 고 박병현 씨의 유가족을 만나, "어떤 말로도 씻을 수 없는 아픔을 드려 죄송하다"며 큰절과 함께 눈물을 흘리며 사과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사위는 A씨의 사과에 대해 박 씨의 형이 "늦게라도 사과해줘서 고맙다. 용기있게 나서줘 참으로 다행이다"며 "과거의 아픔을 잊고 떳떳하게 살아달라"고 A씨를 안아줬다고 전했습니다.

조사위는 고 박병현 씨가 1980년 5월 23일 광주 남구 노대동에 있는 한 저수지를 걸어서 지나가다, 7공수여단 소속의 A씨에 의해 사살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공수부대원 A씨와 고 박병현 씨의 유족, 5.18 진상조사위 관계자 등이 국립 5.18 민주묘지에 참배하고 있다. 공수부대원 A씨와 고 박병현 씨의 유족, 5.18 진상조사위 관계자 등이 국립 5.18 민주묘지에 참배하고 있다.

공수부대원 A씨는 총격 당시의 상황에 대해 "자신이 소속된 부대가 광주 외곽을 차단하기 위해 정찰을 하던 도중, 걸어가던 민간인 남성 2명이 도망가는 것을 보고 정지할 것을 명령했지만 멈추지 않자 무의식적으로 사격했다"고 조사위에 진술했습니다.

A씨는 "현장 주변에 총기 또는 위협이 될 만한 물건이 전혀 없었다며, 박 씨가 단순히 겁을 먹고 도망가던 상황이었다"고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사위는 5.18 진상규명 조사 활동을 통해 A씨의 고백과 유사한 사례를 다수 확인했다며, 당시 계엄군과 유족이 서로 동의할 경우 조사위가 만남을 주선해 사과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방침입니다.
  • 41년 만의 사죄…5.18 유족에게 사과한 공수부대원
    • 입력 2021-03-17 14:08:45
    취재K
 16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5.18에 계엄군으로 참여했던 A씨가 유족을 직접 만나 사과하고 있다. 16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5.18에 계엄군으로 참여했던 A씨가 유족을 직접 만나 사과하고 있다.

5.18 당시 공수부대원이 자신의 총격으로 무고한 사망자가 발생했다며 유족을 직접 만나 사죄했습니다. 5.18 가해자가 특정 희생자 유족을 찾아 직접 사과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5.18 민주화운동진상규명 조사위원회는 5.18에 계엄군으로 참여했던 공수부대원 A씨가 어제(16일) 오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5.18 희생자인 고 박병현 씨의 유가족을 만나, "어떤 말로도 씻을 수 없는 아픔을 드려 죄송하다"며 큰절과 함께 눈물을 흘리며 사과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사위는 A씨의 사과에 대해 박 씨의 형이 "늦게라도 사과해줘서 고맙다. 용기있게 나서줘 참으로 다행이다"며 "과거의 아픔을 잊고 떳떳하게 살아달라"고 A씨를 안아줬다고 전했습니다.

조사위는 고 박병현 씨가 1980년 5월 23일 광주 남구 노대동에 있는 한 저수지를 걸어서 지나가다, 7공수여단 소속의 A씨에 의해 사살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공수부대원 A씨와 고 박병현 씨의 유족, 5.18 진상조사위 관계자 등이 국립 5.18 민주묘지에 참배하고 있다. 공수부대원 A씨와 고 박병현 씨의 유족, 5.18 진상조사위 관계자 등이 국립 5.18 민주묘지에 참배하고 있다.

공수부대원 A씨는 총격 당시의 상황에 대해 "자신이 소속된 부대가 광주 외곽을 차단하기 위해 정찰을 하던 도중, 걸어가던 민간인 남성 2명이 도망가는 것을 보고 정지할 것을 명령했지만 멈추지 않자 무의식적으로 사격했다"고 조사위에 진술했습니다.

A씨는 "현장 주변에 총기 또는 위협이 될 만한 물건이 전혀 없었다며, 박 씨가 단순히 겁을 먹고 도망가던 상황이었다"고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사위는 5.18 진상규명 조사 활동을 통해 A씨의 고백과 유사한 사례를 다수 확인했다며, 당시 계엄군과 유족이 서로 동의할 경우 조사위가 만남을 주선해 사과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