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국방장관 “중국·북한 위협으로 한미동맹 어느 때보다 중요”
입력 2021.03.17 (16:58) 수정 2021.03.17 (19:44) 정치
한국을 방문한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은 “중국과 북한의 전례 없는 위협으로 한미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오스틴 장관은 오늘(17일) 오후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 국방장관 회담 모두발언에서 “한미동맹은 동북아시아,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지역, 그리고 전 세계의 평화, 안보, 번영의 핵심축”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대한민국은 우리와 공통 우선순위, 특히 규범을 기반으로 한 국제질서 수호에 가장 중요한 파트너 중 하나”라며, “한국은 인도태평양 지역에 안보와 안정을 제공하는 중요한 역할을 맡는 곳이며, 이에 감사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오스틴 장관은 “대한민국 국방에 대한 미국의 의지를 재확인한다”면서 “향후 공통 과제에 대해 동맹이 대비할 수 있도록 전략적, 작전적 현안 관련 토의를 기대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서욱 국방부 장관도 모두발언을 통해 “한미 동맹이 발전하는 과정에서 강력한 대북 억제력과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양국은 군사동맹으로서의 결속력을 앞으로 더욱 공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 장관은 오스틴 장관의 방한이 조기에 이뤄졌다며, “바이든 정부가 한미동맹의 가치를 높이 평가하는 결과”라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미동맹은 70여 년 전 6·25 전쟁의 포화 속에서 함께 피를 나눈 혈맹으로 탄생한 이래,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핵심축(linchpin) 역할을 해왔다”고 강조했습니다.

서 장관은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한미동맹은 계속해서 상호 호혜적으로 발전하고 있다. 한미 양국 간 공조체계는 그 어느 때보다 굳건하며, 앞으로도 지속 강화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 美국방장관 “중국·북한 위협으로 한미동맹 어느 때보다 중요”
    • 입력 2021-03-17 16:58:23
    • 수정2021-03-17 19:44:36
    정치
한국을 방문한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은 “중국과 북한의 전례 없는 위협으로 한미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오스틴 장관은 오늘(17일) 오후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 국방장관 회담 모두발언에서 “한미동맹은 동북아시아,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지역, 그리고 전 세계의 평화, 안보, 번영의 핵심축”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대한민국은 우리와 공통 우선순위, 특히 규범을 기반으로 한 국제질서 수호에 가장 중요한 파트너 중 하나”라며, “한국은 인도태평양 지역에 안보와 안정을 제공하는 중요한 역할을 맡는 곳이며, 이에 감사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오스틴 장관은 “대한민국 국방에 대한 미국의 의지를 재확인한다”면서 “향후 공통 과제에 대해 동맹이 대비할 수 있도록 전략적, 작전적 현안 관련 토의를 기대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서욱 국방부 장관도 모두발언을 통해 “한미 동맹이 발전하는 과정에서 강력한 대북 억제력과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양국은 군사동맹으로서의 결속력을 앞으로 더욱 공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 장관은 오스틴 장관의 방한이 조기에 이뤄졌다며, “바이든 정부가 한미동맹의 가치를 높이 평가하는 결과”라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미동맹은 70여 년 전 6·25 전쟁의 포화 속에서 함께 피를 나눈 혈맹으로 탄생한 이래,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핵심축(linchpin) 역할을 해왔다”고 강조했습니다.

서 장관은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한미동맹은 계속해서 상호 호혜적으로 발전하고 있다. 한미 양국 간 공조체계는 그 어느 때보다 굳건하며, 앞으로도 지속 강화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