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투기판 전락했는데…5년간 거래만 캔다?
입력 2021.03.17 (19:04) 수정 2021.03.17 (20:33) 뉴스7(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투기 의혹이 불거진 부산 대저지구 일대는 이미 10여 년 전부터 여러 차례 개발 계획이 수립됐습니다.

KBS가 대저지구 일대 최근 10년간 토지 거래를 분석했는데요.

LH와 부산시의 개발 계획이 잇따라 무산됐지만 외지인 거래가 늘고 땅값도 급등해 사실상 투기판으로 전락했습니다.

이 때문에 5년 이내 토지 거래로 한정한 부산시 공직자 투기 의혹 조사의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됩니다.

황현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만8천 가구가 들어설 대저 공공택지 예정지 일대입니다.

2005년 LH는 이 일대 개발 계획을 세웠지만 5년 만에 무산됐습니다.

부산시는 2014년 다시 개발 카드를 꺼냈습니다.

역세권에 신도시를 만들겠다며 2억 원을 들여 용역까지 진행했습니다.

경제성이 떨어진다며 계획이 보류됐지만 부동산은 크게 들썩였습니다.

[마을 주민 : "그때 부동산 (업체가) 많이 들어오고 그랬다 아닙니까. 부동산이 별로 없었거든요."]

개발 계획 수립과 무산이 반복된 대저1동의 최근 10년간 토지 거래를 분석했습니다.

2015년에만 천 건에 가까운 거래가 이뤄졌습니다.

역세권 개발 계획이 나온 전후로 토지 매매가 집중됐습니다.

토지 거래가 갑자기 늘어날 당시 이 일대 땅값도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간 땅값 상승률이 5%에서 최대 10%대를 기록해 부산지역 평균을 크게 웃돌았습니다.

한해 천 건을 밑돌던 외지인 토지 거래도 3천여 건을 기록하는 등 부산 이외 지역 사람들이 상당수 땅을 샀습니다.

주거 환경을 개선을 위한 개발 계획이 투기 세력에게 이익만 준 꼴입니다.

[마을 주민 : "희망은 있었죠. (개발) 된다고 했는데…. 부동산 투기꾼들이 와서 땅값 다 올려놨다고요."]

부산시는 2016년부터 5년간 공직자들의 토지 거래 현황을 살펴볼 계획입니다.

하지만, 이전부터 대저지구 일대 투기 정황이 드러난 만큼 조사 범위 확대 필요성도 제기됩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
  • 투기판 전락했는데…5년간 거래만 캔다?
    • 입력 2021-03-17 19:04:28
    • 수정2021-03-17 20:33:18
    뉴스7(부산)
[앵커]

투기 의혹이 불거진 부산 대저지구 일대는 이미 10여 년 전부터 여러 차례 개발 계획이 수립됐습니다.

KBS가 대저지구 일대 최근 10년간 토지 거래를 분석했는데요.

LH와 부산시의 개발 계획이 잇따라 무산됐지만 외지인 거래가 늘고 땅값도 급등해 사실상 투기판으로 전락했습니다.

이 때문에 5년 이내 토지 거래로 한정한 부산시 공직자 투기 의혹 조사의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됩니다.

황현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만8천 가구가 들어설 대저 공공택지 예정지 일대입니다.

2005년 LH는 이 일대 개발 계획을 세웠지만 5년 만에 무산됐습니다.

부산시는 2014년 다시 개발 카드를 꺼냈습니다.

역세권에 신도시를 만들겠다며 2억 원을 들여 용역까지 진행했습니다.

경제성이 떨어진다며 계획이 보류됐지만 부동산은 크게 들썩였습니다.

[마을 주민 : "그때 부동산 (업체가) 많이 들어오고 그랬다 아닙니까. 부동산이 별로 없었거든요."]

개발 계획 수립과 무산이 반복된 대저1동의 최근 10년간 토지 거래를 분석했습니다.

2015년에만 천 건에 가까운 거래가 이뤄졌습니다.

역세권 개발 계획이 나온 전후로 토지 매매가 집중됐습니다.

토지 거래가 갑자기 늘어날 당시 이 일대 땅값도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간 땅값 상승률이 5%에서 최대 10%대를 기록해 부산지역 평균을 크게 웃돌았습니다.

한해 천 건을 밑돌던 외지인 토지 거래도 3천여 건을 기록하는 등 부산 이외 지역 사람들이 상당수 땅을 샀습니다.

주거 환경을 개선을 위한 개발 계획이 투기 세력에게 이익만 준 꼴입니다.

[마을 주민 : "희망은 있었죠. (개발) 된다고 했는데…. 부동산 투기꾼들이 와서 땅값 다 올려놨다고요."]

부산시는 2016년부터 5년간 공직자들의 토지 거래 현황을 살펴볼 계획입니다.

하지만, 이전부터 대저지구 일대 투기 정황이 드러난 만큼 조사 범위 확대 필요성도 제기됩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