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행정통합 속도 조절 필요”…시의회 제동
입력 2021.03.17 (19:11) 수정 2021.03.17 (19:33)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구시와 경상북도가 추진 중인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대해 대구시의회에서도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행정통합이 충분한 숙의 과정 없이 성급하게 추진되고 있다며, 방향성과 절차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정혜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임시회 시정질문, 행정통합 진행 과정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출범 시기를 내년 7월로 못 박아 시민들의 충분한 의견 수렴없이 성급하게 추진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임태상/대구시의원 : "긍정적 효과를 주장하는 측의 빈약한 근거자료로 인해 졸속 추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음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행정통합 이후 지역 자치권이 오히려 약화될 수 있다며 이에 대한 대안을 촉구했습니다.

[김혜정/대구시의원 : "자치권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지방분권형 관련 헌법 규정이나 특별법이 우선 통합의 논의에 앞서서 이행, 선행돼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대구시는 지역 경쟁력 강화를 위해 행정통합이 필요한 만큼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통해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권영진/대구시장 : "시도민들의 합의가 빨리 모아지면 모아질수록 저는 대구, 경북의 미래를 위해서 좋다고 생각합니다. 절대 서두르거나 시점을 정해놓고 가지 않겠습니다."]

한편 행정통합과 관련해 시의회와의 소통창구를 만들어달라는 요구도 제기됐습니다.

[김성태/대구시의원 : "주민의 대의기관인 의회에서부터 의원들을 설득을 하고 행정통합에 대한 방향들을 먼저 기본적인 것이라도 설명해야..."]

당장 오는 7월 주민 투표를 앞둔 가운데, 지역 민심을 대변하는 시의회에서 잇따라 비판이 제기되면서 행정통합 추진에 제동이 걸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촬영기자:김석현
  • “행정통합 속도 조절 필요”…시의회 제동
    • 입력 2021-03-17 19:11:43
    • 수정2021-03-17 19:33:25
    뉴스7(대구)
[앵커]

대구시와 경상북도가 추진 중인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대해 대구시의회에서도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행정통합이 충분한 숙의 과정 없이 성급하게 추진되고 있다며, 방향성과 절차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정혜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임시회 시정질문, 행정통합 진행 과정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출범 시기를 내년 7월로 못 박아 시민들의 충분한 의견 수렴없이 성급하게 추진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임태상/대구시의원 : "긍정적 효과를 주장하는 측의 빈약한 근거자료로 인해 졸속 추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음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행정통합 이후 지역 자치권이 오히려 약화될 수 있다며 이에 대한 대안을 촉구했습니다.

[김혜정/대구시의원 : "자치권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지방분권형 관련 헌법 규정이나 특별법이 우선 통합의 논의에 앞서서 이행, 선행돼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대구시는 지역 경쟁력 강화를 위해 행정통합이 필요한 만큼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통해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권영진/대구시장 : "시도민들의 합의가 빨리 모아지면 모아질수록 저는 대구, 경북의 미래를 위해서 좋다고 생각합니다. 절대 서두르거나 시점을 정해놓고 가지 않겠습니다."]

한편 행정통합과 관련해 시의회와의 소통창구를 만들어달라는 요구도 제기됐습니다.

[김성태/대구시의원 : "주민의 대의기관인 의회에서부터 의원들을 설득을 하고 행정통합에 대한 방향들을 먼저 기본적인 것이라도 설명해야..."]

당장 오는 7월 주민 투표를 앞둔 가운데, 지역 민심을 대변하는 시의회에서 잇따라 비판이 제기되면서 행정통합 추진에 제동이 걸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촬영기자:김석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