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민들 “산단 지정 취소하라”…땅 수용되면 생계 ‘막막’
입력 2021.03.17 (19:12) 수정 2021.03.17 (20:02)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수도권 신도시에 이어 세종시 스마트 국가산업단지에도 투기 의혹 논란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개발정보를 알고 땅을 산 투기꾼들은 큰 돈을 번 반면, 원주민은 땅을 수용당할 경우 먹고 살 길이 막막해 생계를 걱정해야 할 처지입니다.

지역 원주민들은 산업단지 개발에 반대한다며 지정 취소를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임홍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세종 국가산단 부지에 살고 있는 원주민은 150여 가구, 70 ~ 80대 노인이 많습니다.

40여 가구는 축산업에 종사하고, 나머지 백여 가구는 과수원을 하거나 논농사를 짓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2018년 8월 국가산단 발표 이후 불안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토지가 수용될 경우 주민들은 정든 고장을 떠나야 하는데 마을 공동체가 해체될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또 개발 계획 발표 이후 주변 땅값이 서너배 이상 오르고 규제로 묶인 지역도 많아 이사를 가고 싶어도 갈 데가 없는 처지입니다.

[홍동표/축산 농민 : "산꼭대기라든가 그런데는 허가가 납니다. 그런데서 어떻게 축산을 합니까. 지금 산업단지가 확정이 된다고 한다면 막막하고 생계가 끊기는…."]

주민들은 다른 시도의 경우 떠나는 주민들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가산업단지를 구릉지나 산을 지정한 반면, 세종시는 땅값이 많이 오른 취락지역을 선정한 건 납득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달 말 산업단지 지정을 취소해달라는 주민 집회를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오옥균/세종 국가산단 주민대책위원장 : "다른 곳에서는 마을을 배제해 놓고서 선정이 되는데 여기는 굳이 왜 마을이 밀집한 지역으로 잡았는지…."]

세종시는 올해 안에 국가산업단지 계획을 승인해달라고 국토부에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임홍열입니다.

촬영기자:유민철
  • 주민들 “산단 지정 취소하라”…땅 수용되면 생계 ‘막막’
    • 입력 2021-03-17 19:12:07
    • 수정2021-03-17 20:02:53
    뉴스7(대전)
[앵커]

수도권 신도시에 이어 세종시 스마트 국가산업단지에도 투기 의혹 논란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개발정보를 알고 땅을 산 투기꾼들은 큰 돈을 번 반면, 원주민은 땅을 수용당할 경우 먹고 살 길이 막막해 생계를 걱정해야 할 처지입니다.

지역 원주민들은 산업단지 개발에 반대한다며 지정 취소를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임홍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세종 국가산단 부지에 살고 있는 원주민은 150여 가구, 70 ~ 80대 노인이 많습니다.

40여 가구는 축산업에 종사하고, 나머지 백여 가구는 과수원을 하거나 논농사를 짓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2018년 8월 국가산단 발표 이후 불안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토지가 수용될 경우 주민들은 정든 고장을 떠나야 하는데 마을 공동체가 해체될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또 개발 계획 발표 이후 주변 땅값이 서너배 이상 오르고 규제로 묶인 지역도 많아 이사를 가고 싶어도 갈 데가 없는 처지입니다.

[홍동표/축산 농민 : "산꼭대기라든가 그런데는 허가가 납니다. 그런데서 어떻게 축산을 합니까. 지금 산업단지가 확정이 된다고 한다면 막막하고 생계가 끊기는…."]

주민들은 다른 시도의 경우 떠나는 주민들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가산업단지를 구릉지나 산을 지정한 반면, 세종시는 땅값이 많이 오른 취락지역을 선정한 건 납득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달 말 산업단지 지정을 취소해달라는 주민 집회를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오옥균/세종 국가산단 주민대책위원장 : "다른 곳에서는 마을을 배제해 놓고서 선정이 되는데 여기는 굳이 왜 마을이 밀집한 지역으로 잡았는지…."]

세종시는 올해 안에 국가산업단지 계획을 승인해달라고 국토부에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임홍열입니다.

촬영기자:유민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