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박원순 성폭력 피해자에 깊이 사죄…재발 없도록 모든 조치 강구”
입력 2021.03.17 (20:14) 수정 2021.03.17 (20:48)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고 박원순 전 시장 성폭력 피해자가 직접 기자회견을 열고 2차가해로 인한 고통을 호소한데 대해 “다시 한 번 깊이 사죄드린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민주당 신영대 대변인은 오늘(17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공개석상에 나오는 것 자체가 굉장한 용기가 필요했을 것”이라며 “그간 피해자께서 겪었을 고통은 누구도 헤아릴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신 대변인은 “위력 앞에서 목소리를 낼 수 없었던 피해자 분의 고통을 생각하니 마음이 더욱 무겁고 숙연해진다”고 밝힌 뒤 “그 고통을 함께 하겠다는 말조차 조심스럽습니다, 다시 한 번 피해자 분께 진심으로 사죄 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더 이상 이와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며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구성원들의 성인지 감수성 제고를 위한 실질적 방안 마련과 함께 성 비위 행위에 대한 무관용의 원칙으로 단호히 대처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무거운 책임감으로 피해자가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고 박원순 전 시장 성폭력 피해자는 기자회견에서 “‘피해 호소인’이라는 말로 2차 가해를 한 사람들로 인해 고통받고 있다”며 진정한 사과와 함께 민주당 남인순 의원 등에 대한 당의 징계를 요청했습니다.
  • 민주당 “박원순 성폭력 피해자에 깊이 사죄…재발 없도록 모든 조치 강구”
    • 입력 2021-03-17 20:14:47
    • 수정2021-03-17 20:48:41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고 박원순 전 시장 성폭력 피해자가 직접 기자회견을 열고 2차가해로 인한 고통을 호소한데 대해 “다시 한 번 깊이 사죄드린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민주당 신영대 대변인은 오늘(17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공개석상에 나오는 것 자체가 굉장한 용기가 필요했을 것”이라며 “그간 피해자께서 겪었을 고통은 누구도 헤아릴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신 대변인은 “위력 앞에서 목소리를 낼 수 없었던 피해자 분의 고통을 생각하니 마음이 더욱 무겁고 숙연해진다”고 밝힌 뒤 “그 고통을 함께 하겠다는 말조차 조심스럽습니다, 다시 한 번 피해자 분께 진심으로 사죄 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더 이상 이와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며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구성원들의 성인지 감수성 제고를 위한 실질적 방안 마련과 함께 성 비위 행위에 대한 무관용의 원칙으로 단호히 대처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무거운 책임감으로 피해자가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고 박원순 전 시장 성폭력 피해자는 기자회견에서 “‘피해 호소인’이라는 말로 2차 가해를 한 사람들로 인해 고통받고 있다”며 진정한 사과와 함께 민주당 남인순 의원 등에 대한 당의 징계를 요청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