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스코 노동자 폐암 산재 인정
입력 2021.03.17 (21:49) 수정 2021.03.17 (22:05)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포스코에서 근무하던 노동자의 폐암이 산업재해라는 판정이 나왔습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등은 근로복지공단 전남 여수지사가 포스코 노동자 A 씨의 폐암을 업무상 질병으로 인정해 통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포스코 노동자의 직업성 암 산재 인정 중 폐암으로는 두 번째 사례입니다.
  • 포스코 노동자 폐암 산재 인정
    • 입력 2021-03-17 21:49:40
    • 수정2021-03-17 22:05:37
    뉴스9(대구)
포스코에서 근무하던 노동자의 폐암이 산업재해라는 판정이 나왔습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등은 근로복지공단 전남 여수지사가 포스코 노동자 A 씨의 폐암을 업무상 질병으로 인정해 통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포스코 노동자의 직업성 암 산재 인정 중 폐암으로는 두 번째 사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