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동 준공업지역 개발사업 계획서 공개해야”
입력 2021.03.18 (10:32) 수정 2021.03.18 (11:24) 930뉴스(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참여자치 21이 평동 준공업지역 개발사업의 사업계획서 공개를 요구했습니다.

참여자치21은 평동 준공업지역 우선협상 대상자인 현대 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문화 콘텐츠 운영자도 선정하지 못한 채 사업계획서가 제출되었다며, 시민의 알권리와 사업 투명성을 위해 사업계획서를 공개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참여자치21은 또 정보공개를 통해 사업계획 평가위원들을 확인한 결과, 문화 콘텐츠를 평가할 수 있는 전문가는 단 한 명도 포함되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 “평동 준공업지역 개발사업 계획서 공개해야”
    • 입력 2021-03-18 10:32:31
    • 수정2021-03-18 11:24:37
    930뉴스(광주)
참여자치 21이 평동 준공업지역 개발사업의 사업계획서 공개를 요구했습니다.

참여자치21은 평동 준공업지역 우선협상 대상자인 현대 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문화 콘텐츠 운영자도 선정하지 못한 채 사업계획서가 제출되었다며, 시민의 알권리와 사업 투명성을 위해 사업계획서를 공개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참여자치21은 또 정보공개를 통해 사업계획 평가위원들을 확인한 결과, 문화 콘텐츠를 평가할 수 있는 전문가는 단 한 명도 포함되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