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익표 “이명박·박근혜 정부 이어진 권언유착…‘부수조작’ 진실규명해야”
입력 2021.03.18 (10:49) 수정 2021.03.18 (15:40) 정치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문화체육관광부의 ABC협회 사무검사 결과 부수조작 의혹이 일부 사실로 드러났다며 “주요신문사와 ABC협회 유착은 과거 이명박·박근혜 정부로부터 이어진 권언유착 실체를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홍 정책위의장은 오늘(18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2009년 ABC 협회 전 직원이 조선일보 부수 조작 의혹 제기했고 전수조사 했으나 결과는 축소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한국ABC협회 지표는 광고 단가와 신문 우송료 국고 지원과 관련돼 있어 발행 부수에 따라 큰 경제적 이득을 취할 수 있다”며 “특정 관리자 한 명에 의해 단독으로 수행되는 등 과정 전반에 걸쳐 공정성을 담보할 수 없는 상태로 진행됐다는 게 충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언론이 권력과 유착해 국민 혈세를 유용한 중대 사안이라 할 수 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뿌리 깊은 유료부수 조작 진실을 규명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만시지탄이지만 이제라도 문체부가 모든 신문사의 부수보고관리시스템을 활용하고 표본지국 선정 때 제3자가 참관하도록 하는 등 전면제도개선을 권고해 다행”이라며 “언론매체사 영향력이 과도하게 작용하는 ABC협회 조직 구성과 운영 등 구조적 문제점도 개선돼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홍익표 “이명박·박근혜 정부 이어진 권언유착…‘부수조작’ 진실규명해야”
    • 입력 2021-03-18 10:49:00
    • 수정2021-03-18 15:40:00
    정치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문화체육관광부의 ABC협회 사무검사 결과 부수조작 의혹이 일부 사실로 드러났다며 “주요신문사와 ABC협회 유착은 과거 이명박·박근혜 정부로부터 이어진 권언유착 실체를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홍 정책위의장은 오늘(18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2009년 ABC 협회 전 직원이 조선일보 부수 조작 의혹 제기했고 전수조사 했으나 결과는 축소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한국ABC협회 지표는 광고 단가와 신문 우송료 국고 지원과 관련돼 있어 발행 부수에 따라 큰 경제적 이득을 취할 수 있다”며 “특정 관리자 한 명에 의해 단독으로 수행되는 등 과정 전반에 걸쳐 공정성을 담보할 수 없는 상태로 진행됐다는 게 충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언론이 권력과 유착해 국민 혈세를 유용한 중대 사안이라 할 수 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뿌리 깊은 유료부수 조작 진실을 규명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만시지탄이지만 이제라도 문체부가 모든 신문사의 부수보고관리시스템을 활용하고 표본지국 선정 때 제3자가 참관하도록 하는 등 전면제도개선을 권고해 다행”이라며 “언론매체사 영향력이 과도하게 작용하는 ABC협회 조직 구성과 운영 등 구조적 문제점도 개선돼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