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방역당국 “백신 여권 도입, 상대국과의 ‘상호주의’ 입각해 결정”
입력 2021.03.18 (11:58) 수정 2021.03.18 (13:06) 사회
방역당국이 해외 출국 시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는 증명서로 일종의 여권 역할을 하게 되는 ‘백신 여권’의 도입 여부에 대해, 상대 국가와 서로 비슷한 수준으로 제도를 적용하는 ‘상호주의’ 원칙에 근거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오늘(18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백신 여권 도입은) 아마 상호주의에 따라서 해야 할 가능성이 높으므로, 우리 정부는 상대 국가에서 요구하는 수준에 따라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반장은 “현재 국내에서는 영문과 국문으로 ‘백신 접종 증명서’를 발급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외국에서 백신 접종에 대한 증명을 요구할 경우에는 영문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출하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반장은 이어 “다만 (접종 증명서의) 효력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것은 (각국과의) 상호주의에 따라 이뤄질 수밖에 없는 만큼, 이에 대한 실무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백신 여권을 도입한 이스라엘과 키프로스 등에 이어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도 지난 17일, EU 주민들이 역내 이동할 때 격리 없이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도록 하는 일종의 백신 여권인 ‘디지털 녹색증명서’ 도입 방안을 유럽 의회에 제출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방역당국 “백신 여권 도입, 상대국과의 ‘상호주의’ 입각해 결정”
    • 입력 2021-03-18 11:58:15
    • 수정2021-03-18 13:06:26
    사회
방역당국이 해외 출국 시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는 증명서로 일종의 여권 역할을 하게 되는 ‘백신 여권’의 도입 여부에 대해, 상대 국가와 서로 비슷한 수준으로 제도를 적용하는 ‘상호주의’ 원칙에 근거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오늘(18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백신 여권 도입은) 아마 상호주의에 따라서 해야 할 가능성이 높으므로, 우리 정부는 상대 국가에서 요구하는 수준에 따라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반장은 “현재 국내에서는 영문과 국문으로 ‘백신 접종 증명서’를 발급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외국에서 백신 접종에 대한 증명을 요구할 경우에는 영문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출하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반장은 이어 “다만 (접종 증명서의) 효력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것은 (각국과의) 상호주의에 따라 이뤄질 수밖에 없는 만큼, 이에 대한 실무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백신 여권을 도입한 이스라엘과 키프로스 등에 이어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도 지난 17일, EU 주민들이 역내 이동할 때 격리 없이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도록 하는 일종의 백신 여권인 ‘디지털 녹색증명서’ 도입 방안을 유럽 의회에 제출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