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합수본, 이르면 내일 피의자 소환 조사…“특검보다 국수본이 효율적”
입력 2021.03.18 (12:02) 수정 2021.03.18 (17:14) 사회
내부 정보를 이용해 3기 신도시에 땅 투기를 한 혐의를 받는 LH 직원 등에 대한 소환 조사가 이르면 내일(19일)부터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고위 관계자는 오늘(18일) 오후 KBS와의 통화에서 "현재로써는 이르면 내일이나 월요일부터 피의자 소환조사가 시작될 수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금명간에 피의자에게 소환 통보를 할 것"이라며 "본인이나 변호인 일정 등에 따라 연기될 수도 있지만 경찰 측에서는 신속하게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합수본은 현재 부동산 투기 의혹 37건에 대해 내·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16건은 광명시흥 등 3기 신도시와 관련된 사건입니다.

합수본이 내·수사 중인 투기 의심자는 198명이며, 이 가운데는 LH 직원과 공무원, 시의원 등 공직자 그리고 민간인 등이 모두 포함돼 있습니다.

합수본은 사흘 동안 신고센터에 접수된 투기 의혹 제보 243건 가운데 50여 건에 대해서는 제보의 신빙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어제 진행된 국토교통부에 대한 압수수색과 관련해 최승렬 국수본 수사국장은 오늘 오전 기자들과 만나 "국토부와 LH가 함께 3기 신도시를 지정했기 때문에 양 기관 모두의 자료가 필요했다"라며 "국토부 관계자가 내부 정보 유출과 연관돼 있다고 판단하기는 이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최 국장은 휴대전화 등 압수물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과 관련해 "시·도경찰청에 여력이 없다면 본청에서도 진행할 수 있는 부분으로 인력과 장비 모두 충분하다"라며 "다만 포렌식 결과에 대해서는 아직 보고받은 내용이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가 제기한 경기 시흥 지역의 농지법 위반 투기 의혹 37명에 대해서는 "해당 내용에 대한 수사 의향이 있기 때문에 해당 단체에 별도로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최 국장은 "개별적인 사건에 대해서는 압수수색 등이 앞으로 지속적으로 이뤄질 것"이라며 "개별 사안만 아니라 3기 신도시 8개 지역을 포함해 LH가 관련된 모든 개발 지역의 토지 자료, 친인척의 투기 정황 등을 모두 수사해 혐의가 발견되면 사법처리하겠다"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남구준 국수본 본부장은 국회가 추진하고 있는 특검과 관련해 "특검에 대해 반대하지는 않지만 국수본을 통한 수사가 더 효율적"이라고 밝혔습니다.

남 본부장은 "3만 명이 넘는 전국 최대의 수사 기관으로 그동안 수사 경험과 노하우를 축적했다"라며 "이번 사안과 같은 전국 단위의 수사에서는 국수본이 적합하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남 본부장은 "특검은 특검대로, 국수본은 국수본대로 주어진 역할을 최선을 다하는 것"이라면서도 "기존의 특검 인력으로 보면 한계가 있지 않겠느냐는 판단"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합수본, 이르면 내일 피의자 소환 조사…“특검보다 국수본이 효율적”
    • 입력 2021-03-18 12:02:53
    • 수정2021-03-18 17:14:07
    사회
내부 정보를 이용해 3기 신도시에 땅 투기를 한 혐의를 받는 LH 직원 등에 대한 소환 조사가 이르면 내일(19일)부터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고위 관계자는 오늘(18일) 오후 KBS와의 통화에서 "현재로써는 이르면 내일이나 월요일부터 피의자 소환조사가 시작될 수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금명간에 피의자에게 소환 통보를 할 것"이라며 "본인이나 변호인 일정 등에 따라 연기될 수도 있지만 경찰 측에서는 신속하게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합수본은 현재 부동산 투기 의혹 37건에 대해 내·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16건은 광명시흥 등 3기 신도시와 관련된 사건입니다.

합수본이 내·수사 중인 투기 의심자는 198명이며, 이 가운데는 LH 직원과 공무원, 시의원 등 공직자 그리고 민간인 등이 모두 포함돼 있습니다.

합수본은 사흘 동안 신고센터에 접수된 투기 의혹 제보 243건 가운데 50여 건에 대해서는 제보의 신빙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어제 진행된 국토교통부에 대한 압수수색과 관련해 최승렬 국수본 수사국장은 오늘 오전 기자들과 만나 "국토부와 LH가 함께 3기 신도시를 지정했기 때문에 양 기관 모두의 자료가 필요했다"라며 "국토부 관계자가 내부 정보 유출과 연관돼 있다고 판단하기는 이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최 국장은 휴대전화 등 압수물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과 관련해 "시·도경찰청에 여력이 없다면 본청에서도 진행할 수 있는 부분으로 인력과 장비 모두 충분하다"라며 "다만 포렌식 결과에 대해서는 아직 보고받은 내용이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가 제기한 경기 시흥 지역의 농지법 위반 투기 의혹 37명에 대해서는 "해당 내용에 대한 수사 의향이 있기 때문에 해당 단체에 별도로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최 국장은 "개별적인 사건에 대해서는 압수수색 등이 앞으로 지속적으로 이뤄질 것"이라며 "개별 사안만 아니라 3기 신도시 8개 지역을 포함해 LH가 관련된 모든 개발 지역의 토지 자료, 친인척의 투기 정황 등을 모두 수사해 혐의가 발견되면 사법처리하겠다"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남구준 국수본 본부장은 국회가 추진하고 있는 특검과 관련해 "특검에 대해 반대하지는 않지만 국수본을 통한 수사가 더 효율적"이라고 밝혔습니다.

남 본부장은 "3만 명이 넘는 전국 최대의 수사 기관으로 그동안 수사 경험과 노하우를 축적했다"라며 "이번 사안과 같은 전국 단위의 수사에서는 국수본이 적합하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남 본부장은 "특검은 특검대로, 국수본은 국수본대로 주어진 역할을 최선을 다하는 것"이라면서도 "기존의 특검 인력으로 보면 한계가 있지 않겠느냐는 판단"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