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 “북한, 동맹 우선 관심사…대북정책 완전 조율돼야”
입력 2021.03.18 (14:01) 수정 2021.03.18 (14:31) 뉴스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과 미국의 외교, 국방장관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가 두 나라의 우선 관심사임을 확인하고, 대북 정책은 한미간 완전히 조율된 상태로 다뤄져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습니다.

다만, 북핵 문제 해법, 중국에 대한 입장에서는 눈높이의 차이가 있었습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미 외교국방장관은 한미동맹이 한반도와 인도태평양 지역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이라는 점을 재확인했습니다.

북한 핵과 탄도미사일문제가 동맹의 우선 관심사임을 강조하고 앞으로 미국의 대북정책과 관련해 고위급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정의용/외교부 장관 : "미국의 대북 정책 검토 과정은 물론 이행 과정에서도 완전히 조율된 전략을 바탕으로 긴밀히 공조."]

다만,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정의용 장관은 외교적 노력을 강조했지만,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외교적 옵션과 함께 압박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블링컨/미 국무부 장관 : "대북정책 검토 과정에서 압박옵션과 외교적 옵션 가능성도 검토할 것입니다.이 정책의 목표는 매우 분명합니다. 우리는 북한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공동회견에서 북한 주민이 정권에 의해 체계적인 유린을 당하고 있다면서, 북한 인권 문제를 다시 거론하기도 했습니다.

한미는 일본까지 세 나라 협력의 중요성을 확인하고 규범에 기초한 국제질서를 불안정하게하는 모든 행위에 반대한다는 뜻도 공동성명에 담았습니다.

공동성명에서 중국이 직접적으로 지목되지는 않았지만 기자회견 블링컨 장관은 중국이 약속을 일관되게 어겨왔다고 비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과 오스틴 장관은 오후에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현충원 참배한 뒤 한국 일정을 마무리합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촬영기자:김휴동/영상편집:최정연
  • 한미 “북한, 동맹 우선 관심사…대북정책 완전 조율돼야”
    • 입력 2021-03-18 14:01:16
    • 수정2021-03-18 14:31:47
    뉴스2
[앵커]

한국과 미국의 외교, 국방장관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가 두 나라의 우선 관심사임을 확인하고, 대북 정책은 한미간 완전히 조율된 상태로 다뤄져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습니다.

다만, 북핵 문제 해법, 중국에 대한 입장에서는 눈높이의 차이가 있었습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미 외교국방장관은 한미동맹이 한반도와 인도태평양 지역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이라는 점을 재확인했습니다.

북한 핵과 탄도미사일문제가 동맹의 우선 관심사임을 강조하고 앞으로 미국의 대북정책과 관련해 고위급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정의용/외교부 장관 : "미국의 대북 정책 검토 과정은 물론 이행 과정에서도 완전히 조율된 전략을 바탕으로 긴밀히 공조."]

다만,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정의용 장관은 외교적 노력을 강조했지만,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외교적 옵션과 함께 압박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블링컨/미 국무부 장관 : "대북정책 검토 과정에서 압박옵션과 외교적 옵션 가능성도 검토할 것입니다.이 정책의 목표는 매우 분명합니다. 우리는 북한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공동회견에서 북한 주민이 정권에 의해 체계적인 유린을 당하고 있다면서, 북한 인권 문제를 다시 거론하기도 했습니다.

한미는 일본까지 세 나라 협력의 중요성을 확인하고 규범에 기초한 국제질서를 불안정하게하는 모든 행위에 반대한다는 뜻도 공동성명에 담았습니다.

공동성명에서 중국이 직접적으로 지목되지는 않았지만 기자회견 블링컨 장관은 중국이 약속을 일관되게 어겨왔다고 비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과 오스틴 장관은 오후에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현충원 참배한 뒤 한국 일정을 마무리합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촬영기자:김휴동/영상편집:최정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