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AMRO “올해 한국경제 3.2% 성장…2년간 반등 예상”
입력 2021.03.18 (16:26) 수정 2021.03.18 (16:28) 경제
아세안과 한·중·일 3개국의 거시경제조사기구(AMRO)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3.2%로 내다봤습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AMRO는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11일까지 화상으로 한국과 연례협의를 한 후 올해와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을 각각 3.2%, 3.0%로 전망했습니다.

한국 경제는 지난해 제한적인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와 전자 기기의 견고한 국제 수요에 힘입어 대부분의 선진국에 비해 코로나 19 팬데믹으로 인한 영향을 적게 받았으며, 앞으로 2년간 강하게 반등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다만 성장 동력이 부문별로 고르게 나타나지는 않을 것이라며, 지속적인 방역 조치와 고용 회복 불확실성으로 대면 서비스업과 국내 소비는 계속 뒤처질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AMRO는 한국 수출 회복을 지연시킬 위험 요인으로 팬데믹 관련 우려 지속, 세계 백신 프로그램의 지연 가능성, 미·중 무역 갈등을 꼽았습니다.

부채 급증과 일부 기업의 재무상태 약화를 고려하면 금융기관의 자산 건전성이 악화할 가능성이 있다고도 언급했습니다.

저금리 환경에서 금융 불균형은 가계 부채 누적과 주택 가격 및 주가 급등과 같은 형태로 나타났는데 강화된 거시 건전성 정책, 엄격해진 대출 기준, 금융기관의 풍부한 자산 완충망 덕분에 이런 상황이 시스템 위험을 일으키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다만 급격한 금리 상승 또는 자산 가격 조정은 부채비율이 높은 주택담보 대출자와 주식 투자자의 재무 건전성에 부담을 줄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AMRO는 계속되는 불확실성 속에서 경제 회복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확장적 재정 정책과 완화적 통화 정책이 유지돼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기적 관점에서 볼 때 확대되는 재정 적자와 빠르게 증가하는 정부 부채로 재정의 지속 가능성을 유지하기 위한 강한 의지가 요구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판 뉴딜 정책에 대해선 친환경 경제, 디지털화, 신성장 동력을 촉진해 포스트 팬데믹 시대를 위한 시의적절한 대비책이라며 지지 뜻을 표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AMRO “올해 한국경제 3.2% 성장…2년간 반등 예상”
    • 입력 2021-03-18 16:26:14
    • 수정2021-03-18 16:28:07
    경제
아세안과 한·중·일 3개국의 거시경제조사기구(AMRO)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3.2%로 내다봤습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AMRO는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11일까지 화상으로 한국과 연례협의를 한 후 올해와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을 각각 3.2%, 3.0%로 전망했습니다.

한국 경제는 지난해 제한적인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와 전자 기기의 견고한 국제 수요에 힘입어 대부분의 선진국에 비해 코로나 19 팬데믹으로 인한 영향을 적게 받았으며, 앞으로 2년간 강하게 반등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다만 성장 동력이 부문별로 고르게 나타나지는 않을 것이라며, 지속적인 방역 조치와 고용 회복 불확실성으로 대면 서비스업과 국내 소비는 계속 뒤처질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AMRO는 한국 수출 회복을 지연시킬 위험 요인으로 팬데믹 관련 우려 지속, 세계 백신 프로그램의 지연 가능성, 미·중 무역 갈등을 꼽았습니다.

부채 급증과 일부 기업의 재무상태 약화를 고려하면 금융기관의 자산 건전성이 악화할 가능성이 있다고도 언급했습니다.

저금리 환경에서 금융 불균형은 가계 부채 누적과 주택 가격 및 주가 급등과 같은 형태로 나타났는데 강화된 거시 건전성 정책, 엄격해진 대출 기준, 금융기관의 풍부한 자산 완충망 덕분에 이런 상황이 시스템 위험을 일으키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다만 급격한 금리 상승 또는 자산 가격 조정은 부채비율이 높은 주택담보 대출자와 주식 투자자의 재무 건전성에 부담을 줄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AMRO는 계속되는 불확실성 속에서 경제 회복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확장적 재정 정책과 완화적 통화 정책이 유지돼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기적 관점에서 볼 때 확대되는 재정 적자와 빠르게 증가하는 정부 부채로 재정의 지속 가능성을 유지하기 위한 강한 의지가 요구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판 뉴딜 정책에 대해선 친환경 경제, 디지털화, 신성장 동력을 촉진해 포스트 팬데믹 시대를 위한 시의적절한 대비책이라며 지지 뜻을 표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