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민정 이어 진선미, 남인순도 박영선 선대위 직책 내려놔
입력 2021.03.18 (21:07) 수정 2021.03.18 (21:12) 정치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공동선거본부장인 진선미 의원과 고민정 대변인이 오늘(18일) 선대위 직책을 내려놓은 데 이어 남인순 의원도 선대위 공동선거본부장에서 물러났습니다.

남인순 의원은 오늘 저녁 안규백 상임선대위원장에게 이같은 의사를 전달했다고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캠프 측은 밝혔습니다.

남인순 의원은 “피해자에게 고통을 드린 데 대해 깊이 사과하고 피해자가 일상생활을 회복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진선미 선대본부장도 앞서 SNS를 통해 "피해자에게 용서를 구한다"며 "온전히 일상이 회복될 수 있길 진심으로 기원한다"며 선대위 직책을 내려놓는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오늘 오후 고민정 박영선 캠프 선대위 대변인은 "잘못된 생각으로 피해자에게 고통을 안겨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사퇴 의사를 전했습니다.

박영선 후보 캠프 관계자는 "공동선대본부장은 임명직이 아닌 당연직이라 캠프 차원에서 특별한 조치를 취할 수 있는건 아니다"라면서 "두 의원의 자발적인 결정으로 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박 후보는 고민정 의원의 대변인 사퇴 후 SNS를 통해 "말없이 글을 남기고 떠난다 한다"며 "이렇게 해서라도 치유가 된다면 하루빨리 해야하지 않겠냐고 저한테 되묻는다, 아프다"는 심경을 밝혔습니다.

앞서 어제 기자회견에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피해자는 박영선 후보에 “나를 피해호소인이라고 명명했던 의원들에 대해서 박 후보가 따끔하게 혼내주셨으면 좋겠다”며 조치를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고민정 이어 진선미, 남인순도 박영선 선대위 직책 내려놔
    • 입력 2021-03-18 21:07:39
    • 수정2021-03-18 21:12:05
    정치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공동선거본부장인 진선미 의원과 고민정 대변인이 오늘(18일) 선대위 직책을 내려놓은 데 이어 남인순 의원도 선대위 공동선거본부장에서 물러났습니다.

남인순 의원은 오늘 저녁 안규백 상임선대위원장에게 이같은 의사를 전달했다고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캠프 측은 밝혔습니다.

남인순 의원은 “피해자에게 고통을 드린 데 대해 깊이 사과하고 피해자가 일상생활을 회복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진선미 선대본부장도 앞서 SNS를 통해 "피해자에게 용서를 구한다"며 "온전히 일상이 회복될 수 있길 진심으로 기원한다"며 선대위 직책을 내려놓는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오늘 오후 고민정 박영선 캠프 선대위 대변인은 "잘못된 생각으로 피해자에게 고통을 안겨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사퇴 의사를 전했습니다.

박영선 후보 캠프 관계자는 "공동선대본부장은 임명직이 아닌 당연직이라 캠프 차원에서 특별한 조치를 취할 수 있는건 아니다"라면서 "두 의원의 자발적인 결정으로 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박 후보는 고민정 의원의 대변인 사퇴 후 SNS를 통해 "말없이 글을 남기고 떠난다 한다"며 "이렇게 해서라도 치유가 된다면 하루빨리 해야하지 않겠냐고 저한테 되묻는다, 아프다"는 심경을 밝혔습니다.

앞서 어제 기자회견에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피해자는 박영선 후보에 “나를 피해호소인이라고 명명했던 의원들에 대해서 박 후보가 따끔하게 혼내주셨으면 좋겠다”며 조치를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