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긴급사태 21일 전면 해제…“韓 경제인 입국 중단 유지”
입력 2021.03.18 (22:20) 수정 2021.03.19 (00:15) 국제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긴급사태 선언을 오는 21일 전면 해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다만 긴급사태 해제 후에도 한국 등 11개 국가·지역에 대한 ‘비즈니스 트랙’(Business Track·경제인 상호 왕래)는 계속 중단됩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오늘(18일) 오후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도쿄도(東京都), 사이타마(埼玉)·가나가와(神奈川)·지바(千葉)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 유지되고 있는 긴급사태 선언을 이달 21일을 끝으로 해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 1월 8일 재발효한 일본의 긴급사태는 73일간 유지된 후 종료합니다.

스가 총리는 긴급사태 해제 결정에 앞서 열린 중의원 의원운영위원회에서 출석해 “(전문가) 자문위원회에서 감염 상황이나 의료 제공 태세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긴급사태 조치를 종료하는 것에 대해서 양해를 얻었다”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감염 재확산을 방지하려면 국민 여러분이 계속 긴장감을 가지고 대응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다수가 참석하는 회식 등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긴급사태 해제는 오는 25일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 개시가 예정돼 있는 등 올림픽 개최를 위한 분위기 조성이 필요하다는 판단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일본은 지난해 4월 7일∼5월 25일까지 49일 동안 열도 전역 또는 일부 지역에 코로나19 긴급사태를 발효한 바 있습니다.

하루 신규 확진자는 올해 초보다 대폭 줄었습니다.

올해 긴급사태 재발효한 1월 8일은 하루 신규 확진자가 일본 공영방송 NHK 집계 기준으로 7천949명이었는데, 이달 17일은 1천535명이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4월 긴급사태를 처음 발령할 때 하루 확진자가 수백 명 수준이었던 점에 비춰보면 여전히 당시보다 감염 확산 자체는 심각한 상황입니다.

봄철 나들이가 활발해지고 입학·졸업식 등 각종 행사로 사람들이 밀집하는 상황이 예상되는 가운데 코로나19 감염 확산 속도가 다시 빨라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일본 정부는 아울러 긴급사태 해제 후에도 전 세계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중단하는 정책을 당분간 지속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국외 체류 일본인의 귀국, 재류 자격을 보유한 외국인의 재입국, 특별한 사정이 있는 외국인의 신규 입국은 기존과 마찬가지로 인정합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10월부터 비즈니스 관계자, 기능실습생 등 이른바 중·장기 체류자의 입국을 재개했으나 영국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한 것을 계기로 지난해 12월 신규 입국을 중단했습니다.

이어 올해 1월 긴급사태 재발령을 계기로 한국, 중국 등과의 ‘비즈니스 트랙’도 중단한 바 있습니다.
  • 日 긴급사태 21일 전면 해제…“韓 경제인 입국 중단 유지”
    • 입력 2021-03-18 22:20:21
    • 수정2021-03-19 00:15:49
    국제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긴급사태 선언을 오는 21일 전면 해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다만 긴급사태 해제 후에도 한국 등 11개 국가·지역에 대한 ‘비즈니스 트랙’(Business Track·경제인 상호 왕래)는 계속 중단됩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오늘(18일) 오후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도쿄도(東京都), 사이타마(埼玉)·가나가와(神奈川)·지바(千葉)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 유지되고 있는 긴급사태 선언을 이달 21일을 끝으로 해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 1월 8일 재발효한 일본의 긴급사태는 73일간 유지된 후 종료합니다.

스가 총리는 긴급사태 해제 결정에 앞서 열린 중의원 의원운영위원회에서 출석해 “(전문가) 자문위원회에서 감염 상황이나 의료 제공 태세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긴급사태 조치를 종료하는 것에 대해서 양해를 얻었다”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감염 재확산을 방지하려면 국민 여러분이 계속 긴장감을 가지고 대응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다수가 참석하는 회식 등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긴급사태 해제는 오는 25일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 개시가 예정돼 있는 등 올림픽 개최를 위한 분위기 조성이 필요하다는 판단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일본은 지난해 4월 7일∼5월 25일까지 49일 동안 열도 전역 또는 일부 지역에 코로나19 긴급사태를 발효한 바 있습니다.

하루 신규 확진자는 올해 초보다 대폭 줄었습니다.

올해 긴급사태 재발효한 1월 8일은 하루 신규 확진자가 일본 공영방송 NHK 집계 기준으로 7천949명이었는데, 이달 17일은 1천535명이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4월 긴급사태를 처음 발령할 때 하루 확진자가 수백 명 수준이었던 점에 비춰보면 여전히 당시보다 감염 확산 자체는 심각한 상황입니다.

봄철 나들이가 활발해지고 입학·졸업식 등 각종 행사로 사람들이 밀집하는 상황이 예상되는 가운데 코로나19 감염 확산 속도가 다시 빨라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일본 정부는 아울러 긴급사태 해제 후에도 전 세계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중단하는 정책을 당분간 지속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국외 체류 일본인의 귀국, 재류 자격을 보유한 외국인의 재입국, 특별한 사정이 있는 외국인의 신규 입국은 기존과 마찬가지로 인정합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10월부터 비즈니스 관계자, 기능실습생 등 이른바 중·장기 체류자의 입국을 재개했으나 영국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한 것을 계기로 지난해 12월 신규 입국을 중단했습니다.

이어 올해 1월 긴급사태 재발령을 계기로 한국, 중국 등과의 ‘비즈니스 트랙’도 중단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