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법·부실’ 예술인 마을 공사…“의령군 공무원 11명 징계”
입력 2021.03.22 (07:32) 수정 2021.03.22 (08:1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남 의령군이 36억 원 규모의 '예술인 전원마을 조성 공사'를 각종 규정을 어기면서까지 무리하게 추진한 사실이 경상남도 감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경상남도는 의령군 공무원 11명에 대해 징계를 요청했습니다.

윤경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남 의령군이 지난 2018년 완공한 궁류 예술인 전원마을입니다.

3년이 지난 지금 도로는 밀림 현상이 일어나 포장이 뜯어졌고, 흙담 곳곳이 무너진 채 방치돼 있습니다.

석축은 규정에 맞지 않는 작고 약한 돌로 쌓여 있습니다.

사면과 도로, 석축 모두 부실 시공된 탓입니다.

[박인호/인근 주민 : "아스팔트 이것도 다 들고 일어났거든요. 지진 난 것처럼요. 비 조금 오는 그 비에… (사면도) 한두 번도 아니고 여러 차례 무너진 거로 알고 있고…"]

경상남도 감사 결과, 공사를 맡은 업체가 자격 미달 업체에 불법으로 일괄 하도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상남도는 의령군이 이를 알면서도 묵인했고, 부적절한 사토 처리와 품질 미달 재료 사용 등 하도급 업체의 불법 행위도 눈감아줬다고 밝혔습니다.

[건설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아는 게 아무것도 없는데요. 아는 게 일절 없습니다."]

완공 직후 두 차례 사면이 무너지자, 안정성 검토 용역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자연재해로 결론짓고 13억 9천만 원을 들여 복구공사를 벌인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경상남도 감사결과 처분 요구서에는 의령군이 공사 과정에서 13개의 법률을 위반했다고 적혀있습니다.

의령군은 해명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의령군 관계자/음성변조 : "관련 공무원들도 징계 수위가 아직 안 정해졌기 때문에 저희가 대응하기가…"]

경상남도는 공무원 11명에 대해 징계를 요청하고, 하도급업체 2곳을 고발하라고 의령군에 통보했습니다.

KBS 뉴스 윤경재입니다.

촬영기자:조형수/영상편집:김진용
  • ‘불법·부실’ 예술인 마을 공사…“의령군 공무원 11명 징계”
    • 입력 2021-03-22 07:32:02
    • 수정2021-03-22 08:17:14
    뉴스광장
[앵커]

경남 의령군이 36억 원 규모의 '예술인 전원마을 조성 공사'를 각종 규정을 어기면서까지 무리하게 추진한 사실이 경상남도 감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경상남도는 의령군 공무원 11명에 대해 징계를 요청했습니다.

윤경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남 의령군이 지난 2018년 완공한 궁류 예술인 전원마을입니다.

3년이 지난 지금 도로는 밀림 현상이 일어나 포장이 뜯어졌고, 흙담 곳곳이 무너진 채 방치돼 있습니다.

석축은 규정에 맞지 않는 작고 약한 돌로 쌓여 있습니다.

사면과 도로, 석축 모두 부실 시공된 탓입니다.

[박인호/인근 주민 : "아스팔트 이것도 다 들고 일어났거든요. 지진 난 것처럼요. 비 조금 오는 그 비에… (사면도) 한두 번도 아니고 여러 차례 무너진 거로 알고 있고…"]

경상남도 감사 결과, 공사를 맡은 업체가 자격 미달 업체에 불법으로 일괄 하도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상남도는 의령군이 이를 알면서도 묵인했고, 부적절한 사토 처리와 품질 미달 재료 사용 등 하도급 업체의 불법 행위도 눈감아줬다고 밝혔습니다.

[건설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아는 게 아무것도 없는데요. 아는 게 일절 없습니다."]

완공 직후 두 차례 사면이 무너지자, 안정성 검토 용역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자연재해로 결론짓고 13억 9천만 원을 들여 복구공사를 벌인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경상남도 감사결과 처분 요구서에는 의령군이 공사 과정에서 13개의 법률을 위반했다고 적혀있습니다.

의령군은 해명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의령군 관계자/음성변조 : "관련 공무원들도 징계 수위가 아직 안 정해졌기 때문에 저희가 대응하기가…"]

경상남도는 공무원 11명에 대해 징계를 요청하고, 하도급업체 2곳을 고발하라고 의령군에 통보했습니다.

KBS 뉴스 윤경재입니다.

촬영기자:조형수/영상편집:김진용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