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초·중·고 원격수업 중 80% 이상이 실시간 쌍방향 수업
입력 2021.03.22 (08:40) 수정 2021.03.22 (08:45) 사회
서울시교육청은 관내 초·중·고등학생의 원격수업에서 실시간 쌍방향 수업이 차지하는 비율이 80%를 넘는 등 작년보다 크게 늘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이 지난 3일부터 12일까지 관내 전체 초등학교 5학년·중학교 2학년·고등학교 2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초등학교는 원격수업 중 94%, 중학교는 90%, 고등학교는 80%가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는 작년 9월에 했던 같은 조사에서 초등학교 17%, 중학교 29%, 고등학교 22%보다 늘어난 수치입니다.

그러나 여전히 학교급별로 전체 수업시수 중 절반 이상을 등교 수업 대신 원격수업으로 하고 있었습니다.

초등학교 5학년의 경우 전체 학급 평균 수업시수 235.4시간 중 132.6시간, 중학교 2학년은 385.3시간 중 237.5시간, 고등학교 2학년은 527.2시간 중 280.5시간을 원격수업으로 했습니다.

가장 많이 활용하는 원격수업 플랫폼은 학교마다 달랐습니다.

같은 기간 초등학교 5학년 학급 담임교사와 중2·고2 수업 담당 교사 모두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초등학교는 가장 많은 42.7%가 ‘줌’을 원격수업에 활용한다고 했고 ‘e학습터’(41.3%)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중학교는 ‘EBS 온라인클래스’를 활용한다는 응답이 33.7%로 가장 많았고 ‘구글 클래스룸’을 활용한다는 비율도 32.9%로 높았습니다.

고등학교는 ‘구글 클래스룸’이 34.1%, ‘EBS 온라인클래스’는 33.8%로 활용 비율이 높았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내실 있는 원격수업을 위해 연간 112개 이상의 교사 연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스마트기기가 필요한 모든 학생에게 기기를 대여해주고 공립 유치원과 각급학교 일반교실에 무선 공유기를 다음 달 말까지 설치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강동구 제공]
  • 서울 초·중·고 원격수업 중 80% 이상이 실시간 쌍방향 수업
    • 입력 2021-03-22 08:40:40
    • 수정2021-03-22 08:45:30
    사회
서울시교육청은 관내 초·중·고등학생의 원격수업에서 실시간 쌍방향 수업이 차지하는 비율이 80%를 넘는 등 작년보다 크게 늘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이 지난 3일부터 12일까지 관내 전체 초등학교 5학년·중학교 2학년·고등학교 2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초등학교는 원격수업 중 94%, 중학교는 90%, 고등학교는 80%가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는 작년 9월에 했던 같은 조사에서 초등학교 17%, 중학교 29%, 고등학교 22%보다 늘어난 수치입니다.

그러나 여전히 학교급별로 전체 수업시수 중 절반 이상을 등교 수업 대신 원격수업으로 하고 있었습니다.

초등학교 5학년의 경우 전체 학급 평균 수업시수 235.4시간 중 132.6시간, 중학교 2학년은 385.3시간 중 237.5시간, 고등학교 2학년은 527.2시간 중 280.5시간을 원격수업으로 했습니다.

가장 많이 활용하는 원격수업 플랫폼은 학교마다 달랐습니다.

같은 기간 초등학교 5학년 학급 담임교사와 중2·고2 수업 담당 교사 모두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초등학교는 가장 많은 42.7%가 ‘줌’을 원격수업에 활용한다고 했고 ‘e학습터’(41.3%)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중학교는 ‘EBS 온라인클래스’를 활용한다는 응답이 33.7%로 가장 많았고 ‘구글 클래스룸’을 활용한다는 비율도 32.9%로 높았습니다.

고등학교는 ‘구글 클래스룸’이 34.1%, ‘EBS 온라인클래스’는 33.8%로 활용 비율이 높았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내실 있는 원격수업을 위해 연간 112개 이상의 교사 연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스마트기기가 필요한 모든 학생에게 기기를 대여해주고 공립 유치원과 각급학교 일반교실에 무선 공유기를 다음 달 말까지 설치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강동구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