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일부터 2021학년도 첫 전국연합학력평가…학년별 분산 시행
입력 2021.03.22 (12:00) 사회
내일부터 전국 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시행됩니다.

서울시교육청은 내일부터 3일 동안 전국 고등학교 1·2·3학년 학생 97만여 명을 대상으로 올해 첫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시행한다고 오늘(22일) 밝혔습니다.

이번 학력평가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달라지는 학교 밀집도 원칙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학사운영의 예측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학년별로 분산 시행됩니다.

이에 따라 내일인 23일은 1학년, 24일은 2학년, 25일은 3학년이 시험에 응시하게 됩니다.

학력평가 시행일에 자가격리 등으로 재택에서 응시하고자 하는 학생들을 위해 영역별 시작 시각에 맞춰 전국연합학력평가 온라인시스템(http://www.gsat.re.kr)에 교시별 문제지가 제공됩니다. 다만 재택 응시의 경우 성적 처리는 이뤄지지 않습니다.

이번 학력평가는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체제에 맞춰 4교시 한국사 답안지가 분리 제작됐고, 고 2·3 학년 학생들의 경우 탐구영역에서 계열 구분 없이 최대 2과목을 선택하여 응시할 수 있습니다.

특히 고3 학생들의 경우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체제에 맞춰 국어와 수학 영역을 '공통과목+선택과목' 구조로 응시할 수 있게 됩니다. 이 경우, '공통과목' 점수를 활용한 선택과목 점수 조정 절차를 거친 뒤 표준점수와 등급이 산출됩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번 전국연합학력평가를 통해 학생, 교사, 학부모에게 대학수학능력시험 준비에 대한 방향 설정과 고등학교 1·2·3학년 학생들의 대학진학을 위한 자기주도학습 역량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내일부터 2021학년도 첫 전국연합학력평가…학년별 분산 시행
    • 입력 2021-03-22 12:00:30
    사회
내일부터 전국 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시행됩니다.

서울시교육청은 내일부터 3일 동안 전국 고등학교 1·2·3학년 학생 97만여 명을 대상으로 올해 첫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시행한다고 오늘(22일) 밝혔습니다.

이번 학력평가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달라지는 학교 밀집도 원칙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학사운영의 예측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학년별로 분산 시행됩니다.

이에 따라 내일인 23일은 1학년, 24일은 2학년, 25일은 3학년이 시험에 응시하게 됩니다.

학력평가 시행일에 자가격리 등으로 재택에서 응시하고자 하는 학생들을 위해 영역별 시작 시각에 맞춰 전국연합학력평가 온라인시스템(http://www.gsat.re.kr)에 교시별 문제지가 제공됩니다. 다만 재택 응시의 경우 성적 처리는 이뤄지지 않습니다.

이번 학력평가는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체제에 맞춰 4교시 한국사 답안지가 분리 제작됐고, 고 2·3 학년 학생들의 경우 탐구영역에서 계열 구분 없이 최대 2과목을 선택하여 응시할 수 있습니다.

특히 고3 학생들의 경우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체제에 맞춰 국어와 수학 영역을 '공통과목+선택과목' 구조로 응시할 수 있게 됩니다. 이 경우, '공통과목' 점수를 활용한 선택과목 점수 조정 절차를 거친 뒤 표준점수와 등급이 산출됩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번 전국연합학력평가를 통해 학생, 교사, 학부모에게 대학수학능력시험 준비에 대한 방향 설정과 고등학교 1·2·3학년 학생들의 대학진학을 위한 자기주도학습 역량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