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국민의힘 울산 남구청장 서동욱 후보 땅투기 의혹”…서동욱 “가짜뉴스, 이미 공개된 정보”
입력 2021.03.22 (14:45) 수정 2021.03.22 (15:20)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오늘(22일) 국민의힘 서동욱 울산 남구청장 후보의 구청장 재직 시절 땅 투기 의혹을 제기하며 진상규명을 요구했습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오늘 기자들과 만나 “서 후보가 남구청장으로 재직하던 2015년 5월 본인을 비롯한 4명과 울산 외곽순환도로 예정 부지를 사들였다”며 “공직자가 내부정보를 활용해 부동산을 투기했다는 의혹으로 아주 심각한 사안”이라고 말했습니다.

새누리당 소속 시장과 국회의원 주도로 사업이 추진됐던 2012년 10월부터 2014년 6월까지 해당 토지의 지분을 모두 사들인 김모씨는 1년도 지나지 않아 서 후보 등에게 매도했는데, 서 후보가 2004∼2014년 울산시의원, 2014년∼2018년 울산 남구청장을 지낸 점을 감안하면 내부 정보를 이용한 투기를 의심할 만하다는 얘깁니다.

최 수석대변인은 또 “외곽순환도로예정지의 설계용역을 맡은 업체 직원으로 추정되는 사람과 이 부동산을 공유 취득했다는 의혹도 있다”며 “반드시 사실을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의혹의 당사자인 서동욱 후보는 오늘(22일) 가짜뉴스라고 반박에 나섰습니다.

서 후보는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선거가 불리해지니 ‘제가 내부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가짜 뉴스를 퍼뜨리고 있다”며 “민주당의 책임 있는 사과와 대변인의 사퇴를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서 후보는 “제가 매입한 땅은 도로 건설 예정부지에서 직선거리로 2㎞ 이상 떨어진 부지”라며 “민주당 대변인 주장처럼 울산 외곽순환도로 건설이 예정된 곳에 제가 매입한 땅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서 후보는 또 “제가 해당 땅을 매입한 시기는 2015년 5월인데, 당시 외곽순환도로 건설 및 대안부지 예정지 두 곳 모두 제가 땅을 매입하기 전 이미 지역 언론에서 대서특필한 내용”이라며 “이미 공개된 정보로 내부 정보는 전혀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서 후보는 “무책임한 민주당의 가짜 뉴스에 엄정히 대처하고, 이번 사안을 선거관리위원회와 수사기관에 고소·고발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與 “국민의힘 울산 남구청장 서동욱 후보 땅투기 의혹”…서동욱 “가짜뉴스, 이미 공개된 정보”
    • 입력 2021-03-22 14:45:03
    • 수정2021-03-22 15:20:27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오늘(22일) 국민의힘 서동욱 울산 남구청장 후보의 구청장 재직 시절 땅 투기 의혹을 제기하며 진상규명을 요구했습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오늘 기자들과 만나 “서 후보가 남구청장으로 재직하던 2015년 5월 본인을 비롯한 4명과 울산 외곽순환도로 예정 부지를 사들였다”며 “공직자가 내부정보를 활용해 부동산을 투기했다는 의혹으로 아주 심각한 사안”이라고 말했습니다.

새누리당 소속 시장과 국회의원 주도로 사업이 추진됐던 2012년 10월부터 2014년 6월까지 해당 토지의 지분을 모두 사들인 김모씨는 1년도 지나지 않아 서 후보 등에게 매도했는데, 서 후보가 2004∼2014년 울산시의원, 2014년∼2018년 울산 남구청장을 지낸 점을 감안하면 내부 정보를 이용한 투기를 의심할 만하다는 얘깁니다.

최 수석대변인은 또 “외곽순환도로예정지의 설계용역을 맡은 업체 직원으로 추정되는 사람과 이 부동산을 공유 취득했다는 의혹도 있다”며 “반드시 사실을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의혹의 당사자인 서동욱 후보는 오늘(22일) 가짜뉴스라고 반박에 나섰습니다.

서 후보는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선거가 불리해지니 ‘제가 내부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가짜 뉴스를 퍼뜨리고 있다”며 “민주당의 책임 있는 사과와 대변인의 사퇴를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서 후보는 “제가 매입한 땅은 도로 건설 예정부지에서 직선거리로 2㎞ 이상 떨어진 부지”라며 “민주당 대변인 주장처럼 울산 외곽순환도로 건설이 예정된 곳에 제가 매입한 땅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서 후보는 또 “제가 해당 땅을 매입한 시기는 2015년 5월인데, 당시 외곽순환도로 건설 및 대안부지 예정지 두 곳 모두 제가 땅을 매입하기 전 이미 지역 언론에서 대서특필한 내용”이라며 “이미 공개된 정보로 내부 정보는 전혀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서 후보는 “무책임한 민주당의 가짜 뉴스에 엄정히 대처하고, 이번 사안을 선거관리위원회와 수사기관에 고소·고발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