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신수, 첫 볼넷·득점 이어 한국 무대 첫 안타 신고
입력 2021.03.22 (15:58) 연합뉴스
'추추 트레인' 추신수(39·SSG 랜더스)가 한국 프로야구 무대 입성 후 첫 안타를 뽑아냈다.

추신수는 2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KBO 리그 시범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2-2로 맞선 5회초 세 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때려냈다.

무사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롯데의 두 번째 투수 김건국의 2구째를 받아쳐 깨끗한 중전 안타를 쳐냈다.

시범경기 6번째 타석 만에 나온 추신수의 첫 안타였다.

SSG는 추신수의 안타로 이어진 무사 1, 3루에서 고명준의 병살타 때 3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SSG 벤치는 더그아웃으로 들어오는 추신수에게 우렁찬 박수와 함성으로 국내 무대 첫 안타를 축하해줬다.

추신수는 첫 안타뿐만 아니라 첫 볼넷, 첫 득점에도 성공했다.

추신수는 이날 롯데 선발 노경은을 상대로 첫 타석에서 볼넷을 골랐다.

추신수는 2볼-2스트라이크에서 5구째 스트라이크존에 들어온 공에 3루 더그아웃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스트라이크인 줄 알고 삼진으로 생각해서 한 행동이었지만, 구심은 볼로 판정했다. 결국 풀카운트에서 또 볼을 골라내 1루로 걸어 나갔다.

전날 창원 NC다이노스전에서 3타수 무안타 2삼진에 그쳤던 추신수의 첫 출루였다.

이후 추신수는 최정의 2루타 때 3루까지 들어갔고, 제이미 로맥의 중견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아 득점을 올렸다.

추신수는 예고된 대로 세 타석을 소화한 뒤 교체됐고, 경기는 롯데의 10-3 대승으로 마무리됐다.

롯데는 시범경기 2연승을 달렸고, SSG는 2연패에 빠졌다.

2-3으로 끌려가던 롯데는 SSG의 '필승조'인 이태양(1이닝 3피안타 1볼넷 1실점), 김태훈(1이닝 2피안타 1볼넷 2실점), 김상수(1이닝 6피안타 5실점)를 줄줄이 무너뜨리고 전세를 뒤집었다.

장단 16안타를 뽑아낸 롯데는 김민수가 2타수 2안타 3타점, 오윤석이 3타수 3안타 1타점, 김재유가 3타수 1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롯데의 '특급 신인' 나승엽은 7회말 SSG 김상수를 상대로 적시타를 쳐내고 시범경기 첫 안타와 타점을 신고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추신수, 첫 볼넷·득점 이어 한국 무대 첫 안타 신고
    • 입력 2021-03-22 15:58:19
    연합뉴스
'추추 트레인' 추신수(39·SSG 랜더스)가 한국 프로야구 무대 입성 후 첫 안타를 뽑아냈다.

추신수는 2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KBO 리그 시범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2-2로 맞선 5회초 세 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때려냈다.

무사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롯데의 두 번째 투수 김건국의 2구째를 받아쳐 깨끗한 중전 안타를 쳐냈다.

시범경기 6번째 타석 만에 나온 추신수의 첫 안타였다.

SSG는 추신수의 안타로 이어진 무사 1, 3루에서 고명준의 병살타 때 3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SSG 벤치는 더그아웃으로 들어오는 추신수에게 우렁찬 박수와 함성으로 국내 무대 첫 안타를 축하해줬다.

추신수는 첫 안타뿐만 아니라 첫 볼넷, 첫 득점에도 성공했다.

추신수는 이날 롯데 선발 노경은을 상대로 첫 타석에서 볼넷을 골랐다.

추신수는 2볼-2스트라이크에서 5구째 스트라이크존에 들어온 공에 3루 더그아웃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스트라이크인 줄 알고 삼진으로 생각해서 한 행동이었지만, 구심은 볼로 판정했다. 결국 풀카운트에서 또 볼을 골라내 1루로 걸어 나갔다.

전날 창원 NC다이노스전에서 3타수 무안타 2삼진에 그쳤던 추신수의 첫 출루였다.

이후 추신수는 최정의 2루타 때 3루까지 들어갔고, 제이미 로맥의 중견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아 득점을 올렸다.

추신수는 예고된 대로 세 타석을 소화한 뒤 교체됐고, 경기는 롯데의 10-3 대승으로 마무리됐다.

롯데는 시범경기 2연승을 달렸고, SSG는 2연패에 빠졌다.

2-3으로 끌려가던 롯데는 SSG의 '필승조'인 이태양(1이닝 3피안타 1볼넷 1실점), 김태훈(1이닝 2피안타 1볼넷 2실점), 김상수(1이닝 6피안타 5실점)를 줄줄이 무너뜨리고 전세를 뒤집었다.

장단 16안타를 뽑아낸 롯데는 김민수가 2타수 2안타 3타점, 오윤석이 3타수 3안타 1타점, 김재유가 3타수 1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롯데의 '특급 신인' 나승엽은 7회말 SSG 김상수를 상대로 적시타를 쳐내고 시범경기 첫 안타와 타점을 신고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