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정 총리 “외국인 차별 느끼지 않게 감수성 갖고 방역 임해야”
입력 2021.03.22 (16:42) 수정 2021.03.22 (16:50)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당국과 지자체는 외국인뿐만 아니라 국민이 차별을 느끼지 않도록 감수성을 갖고 섬세한 방역에 임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2일) 오후 서울 구로역에 마련된 외국인 밀집 지역 임시선별검사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서울시가 17일 외국인 노동자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내리자 ‘외국인만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받게 하고 위반 시 벌금을 물리는 것은 차별과 인권 침해를 야기한다’는 비판이 제기됐고, 결국 서울시는 정부의 요청에 따라 지난 19일 행정명령을 철회했습니다.

정 총리는 “방역 당국과 관계부처, 지자체는 서로 한 몸이 돼 외국인 고용사업장 등 감염에 취약한 시설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선제검사를 더욱 확대해 4차 유행이 없는 상황에서 백신 접종을 차질 없이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5만 명이 넘는 외국인이 사는 구로구에서는 임시 선별검사소 운영 시간을 늘리고, 적극적인 홍보로 검사 참여도를 높였다고 들었다”며 “원하는 분들은 모두 편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방역당국과 지자체는 대책을 강구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 총리 “외국인 차별 느끼지 않게 감수성 갖고 방역 임해야”
    • 입력 2021-03-22 16:42:44
    • 수정2021-03-22 16:50:44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당국과 지자체는 외국인뿐만 아니라 국민이 차별을 느끼지 않도록 감수성을 갖고 섬세한 방역에 임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2일) 오후 서울 구로역에 마련된 외국인 밀집 지역 임시선별검사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서울시가 17일 외국인 노동자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내리자 ‘외국인만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받게 하고 위반 시 벌금을 물리는 것은 차별과 인권 침해를 야기한다’는 비판이 제기됐고, 결국 서울시는 정부의 요청에 따라 지난 19일 행정명령을 철회했습니다.

정 총리는 “방역 당국과 관계부처, 지자체는 서로 한 몸이 돼 외국인 고용사업장 등 감염에 취약한 시설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선제검사를 더욱 확대해 4차 유행이 없는 상황에서 백신 접종을 차질 없이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5만 명이 넘는 외국인이 사는 구로구에서는 임시 선별검사소 운영 시간을 늘리고, 적극적인 홍보로 검사 참여도를 높였다고 들었다”며 “원하는 분들은 모두 편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방역당국과 지자체는 대책을 강구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