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21 재·보궐선거
[영상] “내곡동 문제 확산” VS “신기루”…다시 요동치는 ‘吳-安 단일화 롤러코스터’
입력 2021.03.22 (17:25) 여심야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사이 단일화 일정이 확정되며, 오늘(22일)부터 두 후보에 대한 여론조사가 시작됐습니다. 하지만 두 후보의 신경전은 끝나지 않았는데요.

우선 안 후보는 오늘 기자회견에서 “(오 후보의) 내곡동 문제가 확산하고 있다”며 새로운 사실이 드러나면 야권 후보가 사퇴할 수도 있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결점 없는 후보임을 강조했습니다.

이에 오 후보는 단일화를 앞둔 도리가 아니라고 즉각 반발했는데요. 또 기자회견을 통해 “실체가 불분명한 야권 연대, 정권교체를 외치는 신기루와 같은 후보로는 이번 서울시장 선거, 끝까지 불안할 수밖에 없다”며 안 후보를 겨냥했습니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마무리 됐던 두 후보간 단일화 일정 협상. 여론조사는 시작됐지만, 신경전은 여전히 진행형인데요. 오늘의 여심야심 영상에서 확인하시죠.
  • [영상] “내곡동 문제 확산” VS “신기루”…다시 요동치는 ‘吳-安 단일화 롤러코스터’
    • 입력 2021-03-22 17:25:27
    여심야심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사이 단일화 일정이 확정되며, 오늘(22일)부터 두 후보에 대한 여론조사가 시작됐습니다. 하지만 두 후보의 신경전은 끝나지 않았는데요.

우선 안 후보는 오늘 기자회견에서 “(오 후보의) 내곡동 문제가 확산하고 있다”며 새로운 사실이 드러나면 야권 후보가 사퇴할 수도 있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결점 없는 후보임을 강조했습니다.

이에 오 후보는 단일화를 앞둔 도리가 아니라고 즉각 반발했는데요. 또 기자회견을 통해 “실체가 불분명한 야권 연대, 정권교체를 외치는 신기루와 같은 후보로는 이번 서울시장 선거, 끝까지 불안할 수밖에 없다”며 안 후보를 겨냥했습니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마무리 됐던 두 후보간 단일화 일정 협상. 여론조사는 시작됐지만, 신경전은 여전히 진행형인데요. 오늘의 여심야심 영상에서 확인하시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