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신도시 주변 30억 원대 땅 가진 구의원…경찰 수사
입력 2021.03.22 (18:53) 수정 2021.03.22 (19:48) 사회
인천경찰청은 신도시 주변에 30억 원대 토지를 소유하고 있는 계양구의회직 기초 의원 A 씨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고 오늘(22일) 밝혔습니다.

경찰은 A 의원이 지역 개발 사업 부지 내 토지를 매입할 때 허위로 농지 취득 자격을 증명했다고 보고 농지법 위반으로 입건하는 한편, 이르면 이번 주 A 의원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또 A 의원이 인천 계양신도시 검단신도시, 경기 부천 대장신도시 인근에 다수 전답과 임야를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부동산실명제법 위반 여부도 함께 살펴보고 있습니다.

인천시가 지난해 3월 시보에 공개한 지역 군·구 의원의 재산 내역에 따르면, A 의원은 본인과 가족 명의로 39억 6187만 원 상당의 토지를 소유하고 있다고 신고했습니다.

이 중에는 인천 계양구 병방동의 4필지와 서구 불로동의 1필지, 경기 부천시 대장동의 1필지 등 신도시 인근 농지도 포함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A 의원은 2010년 구의원에 처음 선출돼 도시 개발 정보를 다루는 자치도시위원회 활동을 했고, 지난해에는 구의회 의장을 지내기도 했습니다.

A 의원은 "계양신도시 인근 농지는 경매로 넘어갈 상황이라 큰형에게서 구입한 것"이라며 "다른 땅들도 농사를 짓기 위해 매입한 땅이고, 개발 정보와 관계없이 오래 전 취득했다"라고 KBS에 해명했습니다.

경찰은 A 의원을 포함해 인천과 경기 부천의 신도시 등지에서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토지거래자 8명을 입건하고, 또 다른 거래자 25명에 대해선 내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현재 입건자 중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이나 지방자치단체 소속 공무원은 포함되지 않았다면서, 향후 입건자가 늘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인천경찰청 홈페이지 캡처]
  • [단독] 신도시 주변 30억 원대 땅 가진 구의원…경찰 수사
    • 입력 2021-03-22 18:53:15
    • 수정2021-03-22 19:48:58
    사회
인천경찰청은 신도시 주변에 30억 원대 토지를 소유하고 있는 계양구의회직 기초 의원 A 씨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고 오늘(22일) 밝혔습니다.

경찰은 A 의원이 지역 개발 사업 부지 내 토지를 매입할 때 허위로 농지 취득 자격을 증명했다고 보고 농지법 위반으로 입건하는 한편, 이르면 이번 주 A 의원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또 A 의원이 인천 계양신도시 검단신도시, 경기 부천 대장신도시 인근에 다수 전답과 임야를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부동산실명제법 위반 여부도 함께 살펴보고 있습니다.

인천시가 지난해 3월 시보에 공개한 지역 군·구 의원의 재산 내역에 따르면, A 의원은 본인과 가족 명의로 39억 6187만 원 상당의 토지를 소유하고 있다고 신고했습니다.

이 중에는 인천 계양구 병방동의 4필지와 서구 불로동의 1필지, 경기 부천시 대장동의 1필지 등 신도시 인근 농지도 포함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A 의원은 2010년 구의원에 처음 선출돼 도시 개발 정보를 다루는 자치도시위원회 활동을 했고, 지난해에는 구의회 의장을 지내기도 했습니다.

A 의원은 "계양신도시 인근 농지는 경매로 넘어갈 상황이라 큰형에게서 구입한 것"이라며 "다른 땅들도 농사를 짓기 위해 매입한 땅이고, 개발 정보와 관계없이 오래 전 취득했다"라고 KBS에 해명했습니다.

경찰은 A 의원을 포함해 인천과 경기 부천의 신도시 등지에서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토지거래자 8명을 입건하고, 또 다른 거래자 25명에 대해선 내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현재 입건자 중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이나 지방자치단체 소속 공무원은 포함되지 않았다면서, 향후 입건자가 늘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인천경찰청 홈페이지 캡처]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