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주시의회, 박정희 부의장 징계 않기로
입력 2021.03.22 (21:37) 수정 2021.03.22 (21:51)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운전자 폭행 혐의로 재판을 받아 벌금 100만 원 선고가 유예된 박정희 청주시의회 부의장이 시의회 차원의 징계는 받지 않을 전망입니다.

청주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는, 법원에서 선고 유예한 사안에 대해 의회 차원에서 징계하는 것은 모순이라는 의견이 제기됨에 따라, 박 부의장을 징계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부의장은 지난해 6월, 청주시 청원구의 한 도로에서 보행자 신호에 차량이 건널목을 지나가려 하자 운전자를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지만 법원은 벌금 100만 원 선고를 유예했습니다.
  • 청주시의회, 박정희 부의장 징계 않기로
    • 입력 2021-03-22 21:37:53
    • 수정2021-03-22 21:51:56
    뉴스9(청주)
운전자 폭행 혐의로 재판을 받아 벌금 100만 원 선고가 유예된 박정희 청주시의회 부의장이 시의회 차원의 징계는 받지 않을 전망입니다.

청주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는, 법원에서 선고 유예한 사안에 대해 의회 차원에서 징계하는 것은 모순이라는 의견이 제기됨에 따라, 박 부의장을 징계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부의장은 지난해 6월, 청주시 청원구의 한 도로에서 보행자 신호에 차량이 건널목을 지나가려 하자 운전자를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지만 법원은 벌금 100만 원 선고를 유예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