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0대 근로자, 일하다 추락했지만 1시간 방치…열흘 지나 결국 숨져
입력 2021.03.22 (21:44) 수정 2021.03.22 (21:5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북 칠곡의 한 공장에서 하청노동자가 추락 사고를 당한 지 열흘 만에 숨졌습니다.

3m 높이 작업대에서 떨어졌는데도, 50분이나 지나서야 병원으로 옮겨졌다는데, 유족들은 응급조치가 빨랐더라면 살 수도 있었다며 회사 측을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안상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상판 설치 작업을 하다가 3m 높이에서 떨어진 60대 김 모 씨.

추락 사고가 난 후에도, 다른 동료들은 쓰러져 있는 김 씨를 그대로 둔 채 사다리를 고칩니다.

119에 연락한 사람도 없습니다.

동료들은 추락 사고 50분이 지나서야 김 씨를 업고 밖으로 나갑니다.

김 씨는 추락사고가 난지 열흘이 지나 사고 후유증으로 결국 숨졌습니다.

유족은 빨리 응급조치하고 병원으로 이송했다면 김 씨가 살 수도 있었다고 주장합니다.

[숨진 근로자 아들/음성변조 : "50분 방치하고, 병원을 가는데 차를 바꿔타고 가고 또 가는데 30분 밖에 안되는 거리를 1시간 10분~20분 걸렸어요. 유족들한테 한마디 사과도 없고 그게 너무 억울해요."]

특히 숨진 김씨가 기둥 상판 설치하던 작업장의 높이는 3미터.

산업안전보건법 등 관련 법령에는 2미터 이상 추락 위험이 있는 곳에서 작업할 때 안전대와 안전모를 지급하도록 규정돼 있지만, 숨진 근로자는 안전 장비를 지급받지 못했습니다.

현재 유족 측은 산업재해의 원인과 책임 소재를 밝혀달라면서 회사 측과 작업 책임자를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회사 측은 하청업체에서 일하다가 사고가 나 원청 업체는 책임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고용노동부는 현장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고용노동부 관계자/음성변조 : "원청에서 책임있는지 여부는 조사중인데, 이게 계약 관계에 따라 건설 공사인지, 아니면 자기 업무를 도급을 준 것인지에 따라서, 산업안전보건법 관련으로 조사를 하고 있고요."]

지난해 산업재해로 숨진 근로자는 882명.

산재 사망사고가 날 경우 사용자가 처벌받는 중대재해 기업처벌법은 내년부터 시행됩니다.

KBS 뉴스 안상혁입니다.

촬영기자:김동욱
  • 60대 근로자, 일하다 추락했지만 1시간 방치…열흘 지나 결국 숨져
    • 입력 2021-03-22 21:44:22
    • 수정2021-03-22 21:52:36
    뉴스 9
[앵커]

경북 칠곡의 한 공장에서 하청노동자가 추락 사고를 당한 지 열흘 만에 숨졌습니다.

3m 높이 작업대에서 떨어졌는데도, 50분이나 지나서야 병원으로 옮겨졌다는데, 유족들은 응급조치가 빨랐더라면 살 수도 있었다며 회사 측을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안상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상판 설치 작업을 하다가 3m 높이에서 떨어진 60대 김 모 씨.

추락 사고가 난 후에도, 다른 동료들은 쓰러져 있는 김 씨를 그대로 둔 채 사다리를 고칩니다.

119에 연락한 사람도 없습니다.

동료들은 추락 사고 50분이 지나서야 김 씨를 업고 밖으로 나갑니다.

김 씨는 추락사고가 난지 열흘이 지나 사고 후유증으로 결국 숨졌습니다.

유족은 빨리 응급조치하고 병원으로 이송했다면 김 씨가 살 수도 있었다고 주장합니다.

[숨진 근로자 아들/음성변조 : "50분 방치하고, 병원을 가는데 차를 바꿔타고 가고 또 가는데 30분 밖에 안되는 거리를 1시간 10분~20분 걸렸어요. 유족들한테 한마디 사과도 없고 그게 너무 억울해요."]

특히 숨진 김씨가 기둥 상판 설치하던 작업장의 높이는 3미터.

산업안전보건법 등 관련 법령에는 2미터 이상 추락 위험이 있는 곳에서 작업할 때 안전대와 안전모를 지급하도록 규정돼 있지만, 숨진 근로자는 안전 장비를 지급받지 못했습니다.

현재 유족 측은 산업재해의 원인과 책임 소재를 밝혀달라면서 회사 측과 작업 책임자를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회사 측은 하청업체에서 일하다가 사고가 나 원청 업체는 책임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고용노동부는 현장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고용노동부 관계자/음성변조 : "원청에서 책임있는지 여부는 조사중인데, 이게 계약 관계에 따라 건설 공사인지, 아니면 자기 업무를 도급을 준 것인지에 따라서, 산업안전보건법 관련으로 조사를 하고 있고요."]

지난해 산업재해로 숨진 근로자는 882명.

산재 사망사고가 날 경우 사용자가 처벌받는 중대재해 기업처벌법은 내년부터 시행됩니다.

KBS 뉴스 안상혁입니다.

촬영기자:김동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