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라인 헤드라인]
입력 2021.03.22 (23:31) 수정 2021.03.22 (23:38)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우리가 먼저 맞겠다. 백신 수출 못한다.", "우리가 더 급하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확보를 둘러싼 유럽연합과 영국, 그야말로 진흙탕 싸움입니다.

유럽연합은 영국이 막대한 양을 독점한다며 불만이 가득하고, 영국은 나폴레옹의 대륙봉쇄령까지 거론하며 유럽연합을 비난하고 있습니다.

각 나라들의 이른바 '백신 자국우선주의'가 더욱 심해지고 있는 겁니다.

혹시 우리도 대비해야 할 건 없는지, 여러모로 곱씹어봐야 할 대목입니다.

뉴스라인 시작합니다.

“AZ 백신-혈전 ‘무관’…접종 계속해야”

정부의 전문가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전문위원회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혈전 생성이 무관한 만큼 계속 접종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신도시 등 30억 원대 땅…기초의원 수사 착수

인천 지역 기초의원이 수도권 신도시 등에 30억 원대 토지를 가진 것으로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아시아계 증오범죄 중단’ 시위, 美 전역 확산

한인 여성 네명을 포함해 아시아계 여섯 명이 숨진 미 애틀랜타 총격사건 관련해~ 아시아계 증오 범죄를 규탄하는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 [뉴스라인 헤드라인]
    • 입력 2021-03-22 23:31:34
    • 수정2021-03-22 23:38:02
    뉴스라인
"우리가 먼저 맞겠다. 백신 수출 못한다.", "우리가 더 급하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확보를 둘러싼 유럽연합과 영국, 그야말로 진흙탕 싸움입니다.

유럽연합은 영국이 막대한 양을 독점한다며 불만이 가득하고, 영국은 나폴레옹의 대륙봉쇄령까지 거론하며 유럽연합을 비난하고 있습니다.

각 나라들의 이른바 '백신 자국우선주의'가 더욱 심해지고 있는 겁니다.

혹시 우리도 대비해야 할 건 없는지, 여러모로 곱씹어봐야 할 대목입니다.

뉴스라인 시작합니다.

“AZ 백신-혈전 ‘무관’…접종 계속해야”

정부의 전문가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전문위원회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혈전 생성이 무관한 만큼 계속 접종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신도시 등 30억 원대 땅…기초의원 수사 착수

인천 지역 기초의원이 수도권 신도시 등에 30억 원대 토지를 가진 것으로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아시아계 증오범죄 중단’ 시위, 美 전역 확산

한인 여성 네명을 포함해 아시아계 여섯 명이 숨진 미 애틀랜타 총격사건 관련해~ 아시아계 증오 범죄를 규탄하는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