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참모진 평균 재산 14억 7천만 원…1위 서훈 안보실장 45억 원
입력 2021.03.25 (00:11) 수정 2021.03.25 (00:33) 정치
청와대 참모들의 평균 재산이 14억 7천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년 전에 비해 3천만 원이 늘었습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오늘(25일) 관보를 통해 청와대 실장·처장·수석·비서관 등 55명의 재산 현황을 공개했습니다.

재산사항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청와대에 재직 중이던 참모들이 올해 3월 2일까지 신고한 것으로, 지난해 12월에 임명돼 이달 19일 관보를 통해 재산을 공개한 유영민 비서실장과 김준구 평화기획비서관 등은 제외됐습니다.

재산이 가장 많은 청와대 참모는 서훈 국가안보실장으로, 지난 해보다 2억 9천 9백만 원이 늘어난 45억 3천 3백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습니다.

배우자 명의의 경기도 성남시·수원시 근린생활시설 등 총 7건의 부동산이 30억 3천 5백만 원을 차지한 가운데 예금 21억 8천 6백만 원, 금융기관 대출 등 채무 7억 6천만 원을 신고했습니다.

서 실장 다음으로 재산이 많은 참모는 33억 2천 7백만 원을 신고한 이지수 해외언론비서관이었습니다.

이 비서관은 본인과 어머니 명의의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24억2백만 원)와 배우자 명의의 상가(5억7천5백만 원) 등 부동산 29억 7천7백만 원과 예금 3억 천8백만 원 등을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가장 적은 재산을 신고한 참모는 박진섭 기후환경비서관으로, 1억 9천 8백만 원을 신고했습니다.다.

이 밖에도 조경호 사회통합비서관(2억5천8백만 원), 배재정 정무비서관(3억5천2백만 원), 김재준 춘추관장(3억6천5백만 원), 김제남 시민사회수석(3억8천5백만 원) 등의 재산이 상대적으로 적었습니다.

지난해 3명 중 1명꼴이었던 다주택자는 사실상 '제로'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강민석 대변인은 배우자와 공동으로 소유한 서울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13억5천만 원)를 신고한 데 더해 배우자 명의의 부산 남구 감만동의 주택(8천520만원)을 '기타'로 신고했습니다.

이 주택은 강 대변인 배우자가 30%를, 처남과 처제가 각각 40%, 30% 지분을 갖고 있는데, 강 대변인은 "배우자가 2015년 작고한 장인으로부터 상속받은 건물로, 20년 이상 폐공실로 남아 있다가 뒤늦게 확인된 건물"이라며 "곧 헐릴 예정"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세법 시행령에 따르면 공동주택 상속 시 최대 지분 상속자가 아닌 소수 지분자의 경우 해당 지분을 주택 수로 산입하지 않아 '기타'로 신고했다는 게 강 대변인의 설명입니다.

지난해 다주택자인 청와대 참모 대부분은 매각 등의 방식으로 '1주택 보유' 권고를 이행한 바 있습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이 문제가 된 가운데, 최재성 정무수석은 배우자 소유의 경기도 남양주시 임야(3억4백만 원)를 새롭게 신고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 땅은 3기 신도시로 지정된 남양주 왕숙은 아니며, 최 수석이 정무수석에 임명되기 전인 지난해 5월에 매매계약이 이뤄졌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현재 집이 없는 최 수석이 거주할 목적으로 이곳에 집을 짓고 있다"며 "3기 신도시와는 전혀 관련이 없는 땅"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부동산 공시지가 상승에 따라 주택을 소유한 상태만으로도 재산이 수억 원씩 증가한 참모들도 적지 않았습니다.

김상조 정책실장의 서울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 가액은 1년 새 2억7천만 원이 올랐고, 종전 재산신고 때보다 9억4천만 원이 늘어 재산 증가액이 가장 큰 윤창렬 사회수석은 9억4백만 원으로 신고했던 서울 방배동 아파트를 18억 원에 매도했다고 신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靑 참모진 평균 재산 14억 7천만 원…1위 서훈 안보실장 45억 원
    • 입력 2021-03-25 00:11:29
    • 수정2021-03-25 00:33:36
    정치
청와대 참모들의 평균 재산이 14억 7천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년 전에 비해 3천만 원이 늘었습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오늘(25일) 관보를 통해 청와대 실장·처장·수석·비서관 등 55명의 재산 현황을 공개했습니다.

재산사항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청와대에 재직 중이던 참모들이 올해 3월 2일까지 신고한 것으로, 지난해 12월에 임명돼 이달 19일 관보를 통해 재산을 공개한 유영민 비서실장과 김준구 평화기획비서관 등은 제외됐습니다.

재산이 가장 많은 청와대 참모는 서훈 국가안보실장으로, 지난 해보다 2억 9천 9백만 원이 늘어난 45억 3천 3백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습니다.

배우자 명의의 경기도 성남시·수원시 근린생활시설 등 총 7건의 부동산이 30억 3천 5백만 원을 차지한 가운데 예금 21억 8천 6백만 원, 금융기관 대출 등 채무 7억 6천만 원을 신고했습니다.

서 실장 다음으로 재산이 많은 참모는 33억 2천 7백만 원을 신고한 이지수 해외언론비서관이었습니다.

이 비서관은 본인과 어머니 명의의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24억2백만 원)와 배우자 명의의 상가(5억7천5백만 원) 등 부동산 29억 7천7백만 원과 예금 3억 천8백만 원 등을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가장 적은 재산을 신고한 참모는 박진섭 기후환경비서관으로, 1억 9천 8백만 원을 신고했습니다.다.

이 밖에도 조경호 사회통합비서관(2억5천8백만 원), 배재정 정무비서관(3억5천2백만 원), 김재준 춘추관장(3억6천5백만 원), 김제남 시민사회수석(3억8천5백만 원) 등의 재산이 상대적으로 적었습니다.

지난해 3명 중 1명꼴이었던 다주택자는 사실상 '제로'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강민석 대변인은 배우자와 공동으로 소유한 서울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13억5천만 원)를 신고한 데 더해 배우자 명의의 부산 남구 감만동의 주택(8천520만원)을 '기타'로 신고했습니다.

이 주택은 강 대변인 배우자가 30%를, 처남과 처제가 각각 40%, 30% 지분을 갖고 있는데, 강 대변인은 "배우자가 2015년 작고한 장인으로부터 상속받은 건물로, 20년 이상 폐공실로 남아 있다가 뒤늦게 확인된 건물"이라며 "곧 헐릴 예정"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세법 시행령에 따르면 공동주택 상속 시 최대 지분 상속자가 아닌 소수 지분자의 경우 해당 지분을 주택 수로 산입하지 않아 '기타'로 신고했다는 게 강 대변인의 설명입니다.

지난해 다주택자인 청와대 참모 대부분은 매각 등의 방식으로 '1주택 보유' 권고를 이행한 바 있습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이 문제가 된 가운데, 최재성 정무수석은 배우자 소유의 경기도 남양주시 임야(3억4백만 원)를 새롭게 신고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 땅은 3기 신도시로 지정된 남양주 왕숙은 아니며, 최 수석이 정무수석에 임명되기 전인 지난해 5월에 매매계약이 이뤄졌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현재 집이 없는 최 수석이 거주할 목적으로 이곳에 집을 짓고 있다"며 "3기 신도시와는 전혀 관련이 없는 땅"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부동산 공시지가 상승에 따라 주택을 소유한 상태만으로도 재산이 수억 원씩 증가한 참모들도 적지 않았습니다.

김상조 정책실장의 서울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 가액은 1년 새 2억7천만 원이 올랐고, 종전 재산신고 때보다 9억4천만 원이 늘어 재산 증가액이 가장 큰 윤창렬 사회수석은 9억4백만 원으로 신고했던 서울 방배동 아파트를 18억 원에 매도했다고 신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