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위원장 39억·한은총재 35억…금융 공직자 재산 대부분 증가
입력 2021.03.25 (00:11) 수정 2021.03.25 (00:41) 경제
지난해 금융당국과 금융공기업·한국은행에서 근무하는 고위 공직자들의 재산이 대부분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오늘(25일) 관보에 실은 재산변동사항을 보면,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신고한 재산 총액은 지난해 말 기준 39억 2천244만 원으로 1년 전보다 7억 2천만 원이 늘었습니다.

은 위원장 재산 증가는 서울 서초구에 보유 중인 아파트의 가액이 3억 5백만 원 늘어난 영향이 컸고, 세종시 아파트를 처분한 양도소득 등의 영향으로 본인 예금도 약 6억 8천만 원 늘었습니다.

도규상 금융위 부위원장의 재산 신고액은 1년 전보다 1억 3천만 원 많은 14억 1천997만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35억 5천646만 5천 원의 재산을 신고했습니다. 1년 전(31억 5천272만 원)보다 4억 원 정도 증가한 규모입니다.

부부가 공동 소유한 서울 강남구 자곡동 래미안강남힐즈 아파트(101.94㎡·10억 3천200만 원)의 평가액이 작년보다 8천만 원 정도 증가했고, 이 총재 부부가 거주하는 성동구 하왕십리동 센트라스(115.99㎡)의 전세가는 9억 원으로 나타났습니다.

그 외 16억 1천481만 5천 원의 본인과 가족 예금도 있었습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32억 8천661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습니다. 증가한 금액은 1억 7천200만 원이었습니다. 본인과 배우자의 급여 저축 등의 영향이었습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전년보다 4억 5천만 원 많은 48억 7천500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습니다. 배우자 명의의 경기도 용인시 대지·도로(총 2억 5천만 원) 등의 공시가가 오른 영향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금융위원장 39억·한은총재 35억…금융 공직자 재산 대부분 증가
    • 입력 2021-03-25 00:11:29
    • 수정2021-03-25 00:41:58
    경제
지난해 금융당국과 금융공기업·한국은행에서 근무하는 고위 공직자들의 재산이 대부분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오늘(25일) 관보에 실은 재산변동사항을 보면,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신고한 재산 총액은 지난해 말 기준 39억 2천244만 원으로 1년 전보다 7억 2천만 원이 늘었습니다.

은 위원장 재산 증가는 서울 서초구에 보유 중인 아파트의 가액이 3억 5백만 원 늘어난 영향이 컸고, 세종시 아파트를 처분한 양도소득 등의 영향으로 본인 예금도 약 6억 8천만 원 늘었습니다.

도규상 금융위 부위원장의 재산 신고액은 1년 전보다 1억 3천만 원 많은 14억 1천997만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35억 5천646만 5천 원의 재산을 신고했습니다. 1년 전(31억 5천272만 원)보다 4억 원 정도 증가한 규모입니다.

부부가 공동 소유한 서울 강남구 자곡동 래미안강남힐즈 아파트(101.94㎡·10억 3천200만 원)의 평가액이 작년보다 8천만 원 정도 증가했고, 이 총재 부부가 거주하는 성동구 하왕십리동 센트라스(115.99㎡)의 전세가는 9억 원으로 나타났습니다.

그 외 16억 1천481만 5천 원의 본인과 가족 예금도 있었습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32억 8천661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습니다. 증가한 금액은 1억 7천200만 원이었습니다. 본인과 배우자의 급여 저축 등의 영향이었습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전년보다 4억 5천만 원 많은 48억 7천500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습니다. 배우자 명의의 경기도 용인시 대지·도로(총 2억 5천만 원) 등의 공시가가 오른 영향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