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물원 사육 황조롱이, 자연의 품으로 힘찬 날갯짓
입력 2021.03.25 (08:16) 수정 2021.03.25 (08:51)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동물원에서 키우던 천연기념물, 황조롱이가 자연에 방사됐습니다.

오래 사육되다 야생으로 되돌아가는 사례는 흔치 않은데요.

16년여 만에 자연의 품에 안긴 황조롱이의 힘찬 날갯짓, 함께 보시죠.

이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리부리한 눈, 날카로운 부리….

육식성의 사나운 조류, 황조롱이가 이동용 새장에 갇힌 채, 방사 현장으로 옮겨집니다.

문이 열리자, 다소 낯선 듯 움직임을 멈추더니 이내, 야생을 회복하고 하늘을 가로지르며 날아오릅니다.

["잘 살아. 잘 살아라. 고생했다, 그동안."]

이번에 방사된 황조롱이는, 2004년 구조돼 16여 년 동안 청주동물원에서 길러졌습니다.

방사를 앞두고 진행된 야생 적응 훈련에서는, 스스로 사냥에 나서는 등 야생 본능을 잃지 않은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임옥주/충북야생동물센터 수의사 : "(방사된 황조롱이가) 좁은 곳에 오래 갇혀 있다 보니까 체력이 좀 부족한 면이 있어서 체력 훈련 위주로 (진행했습니다)."]

2014년, 동물원에서 나고 자란 고양잇과, 삵이 방사된 사례는 있지만, 맹금류로는 첫 사례입니다.

사육 동물을 자연으로 되돌려보내는 데는 시대의 변화 속에 동물원의 역할과 방향성에 대한 고민이 녹아 있습니다.

동물 관람이라는 인간 중심의 공간이 아니라 멸종위기종의 보전과 생태계 복원이라는 새로운 역할도 담아내야 하기 때문입니다.

[김정호/청주동물원 진료사육팀장 : "야생 동물을 좁은 공간에 가둬 놓고 전시만 하고, 그런 것들은 이제 예전의 동물원이었다면 (이젠 변해야 합니다)."]

청주 동물원은 이번 황조롱이 방사에 이어 다른 맹금류를 자연의 품으로 보내기 위한 사업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만영입니다.

촬영기자:김현기
  • 동물원 사육 황조롱이, 자연의 품으로 힘찬 날갯짓
    • 입력 2021-03-25 08:16:06
    • 수정2021-03-25 08:51:59
    뉴스광장(청주)
[앵커]

동물원에서 키우던 천연기념물, 황조롱이가 자연에 방사됐습니다.

오래 사육되다 야생으로 되돌아가는 사례는 흔치 않은데요.

16년여 만에 자연의 품에 안긴 황조롱이의 힘찬 날갯짓, 함께 보시죠.

이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리부리한 눈, 날카로운 부리….

육식성의 사나운 조류, 황조롱이가 이동용 새장에 갇힌 채, 방사 현장으로 옮겨집니다.

문이 열리자, 다소 낯선 듯 움직임을 멈추더니 이내, 야생을 회복하고 하늘을 가로지르며 날아오릅니다.

["잘 살아. 잘 살아라. 고생했다, 그동안."]

이번에 방사된 황조롱이는, 2004년 구조돼 16여 년 동안 청주동물원에서 길러졌습니다.

방사를 앞두고 진행된 야생 적응 훈련에서는, 스스로 사냥에 나서는 등 야생 본능을 잃지 않은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임옥주/충북야생동물센터 수의사 : "(방사된 황조롱이가) 좁은 곳에 오래 갇혀 있다 보니까 체력이 좀 부족한 면이 있어서 체력 훈련 위주로 (진행했습니다)."]

2014년, 동물원에서 나고 자란 고양잇과, 삵이 방사된 사례는 있지만, 맹금류로는 첫 사례입니다.

사육 동물을 자연으로 되돌려보내는 데는 시대의 변화 속에 동물원의 역할과 방향성에 대한 고민이 녹아 있습니다.

동물 관람이라는 인간 중심의 공간이 아니라 멸종위기종의 보전과 생태계 복원이라는 새로운 역할도 담아내야 하기 때문입니다.

[김정호/청주동물원 진료사육팀장 : "야생 동물을 좁은 공간에 가둬 놓고 전시만 하고, 그런 것들은 이제 예전의 동물원이었다면 (이젠 변해야 합니다)."]

청주 동물원은 이번 황조롱이 방사에 이어 다른 맹금류를 자연의 품으로 보내기 위한 사업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만영입니다.

촬영기자:김현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