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유아 친환경급식 사업 어디로 가나?
입력 2021.03.25 (08:22) 수정 2021.03.25 (08:54) 뉴스광장(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전시가 영유아 대상 친환경 급식 지원 사업을 추진하면서 실제 밥상에 오른 건 '친환경'이 아닌 '지역농산물' 이었다는 사실, 얼마 전 전해드렸는데요.

특정 업체에 대한 특혜 논란까지 불거지자 대전시의회가 허태정 대전시장에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전시는 허 시장 취임 직후 초,중학교에서만 실시하던 친환경급식 차액 지원사업을 어린이집과 유치원까지 확대했습니다.

하지만 지난 2년 동안 아이들 밥상에 오른 건, 대부분 친환경 농산물 대신 지역에서 생산된 일반 농산물이었습니다.

대전지역 친환경 농가가 20곳에 불과한데도, 대전시가 급식지원 농산물 생산지를 대전시 만으로 한정했기 때문입니다.

학부모단체의 항의가 잇따르자 대전시는 의회와 협의 없이 지원대상을 아예 기존의 '친환경'에서 '지역농산물'로 슬쩍 바꿨고, 올해 예산 집행 전 만족도를 재조사하라는 시의회 요구도 무시한 채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의회 경시라는 지적을 넘어 위탁 사업체인 특정 로컬푸드 업체에 대한 특혜 논란까지 일고 있습니다.

[정기현/대전시의원 : "초중고등학교는 친환경급식을 하고 있는데 이 어린아이들의 급식은 왜 중간에서 이리도 훼손하고 있습니까. 이분들이 시장님의 선거를 도왔던 사람들이라고 하던데 그렇다면 시장님 책임 아닙니까?"]

[허태정/대전시장 : "아주 오래전부터 이와 관련된 사업을 해왔습니다만, 이것이 특정한 사람들을 돕거나 제 개인의 선거 운동원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란 지적에 절대로 동의하지 않습니다."]

거듭되는 논란 속에 지역 일반 농산물을 현물로 제공하는 대전시의 '특별한' 친환경급식지원사업은 아이들 급식 일정이 아닌 농가 생산 일정에 맞춰 다음 달 재개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촬영기자:박금상
  • 영유아 친환경급식 사업 어디로 가나?
    • 입력 2021-03-25 08:22:02
    • 수정2021-03-25 08:54:23
    뉴스광장(대전)
[앵커]

대전시가 영유아 대상 친환경 급식 지원 사업을 추진하면서 실제 밥상에 오른 건 '친환경'이 아닌 '지역농산물' 이었다는 사실, 얼마 전 전해드렸는데요.

특정 업체에 대한 특혜 논란까지 불거지자 대전시의회가 허태정 대전시장에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전시는 허 시장 취임 직후 초,중학교에서만 실시하던 친환경급식 차액 지원사업을 어린이집과 유치원까지 확대했습니다.

하지만 지난 2년 동안 아이들 밥상에 오른 건, 대부분 친환경 농산물 대신 지역에서 생산된 일반 농산물이었습니다.

대전지역 친환경 농가가 20곳에 불과한데도, 대전시가 급식지원 농산물 생산지를 대전시 만으로 한정했기 때문입니다.

학부모단체의 항의가 잇따르자 대전시는 의회와 협의 없이 지원대상을 아예 기존의 '친환경'에서 '지역농산물'로 슬쩍 바꿨고, 올해 예산 집행 전 만족도를 재조사하라는 시의회 요구도 무시한 채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의회 경시라는 지적을 넘어 위탁 사업체인 특정 로컬푸드 업체에 대한 특혜 논란까지 일고 있습니다.

[정기현/대전시의원 : "초중고등학교는 친환경급식을 하고 있는데 이 어린아이들의 급식은 왜 중간에서 이리도 훼손하고 있습니까. 이분들이 시장님의 선거를 도왔던 사람들이라고 하던데 그렇다면 시장님 책임 아닙니까?"]

[허태정/대전시장 : "아주 오래전부터 이와 관련된 사업을 해왔습니다만, 이것이 특정한 사람들을 돕거나 제 개인의 선거 운동원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란 지적에 절대로 동의하지 않습니다."]

거듭되는 논란 속에 지역 일반 농산물을 현물로 제공하는 대전시의 '특별한' 친환경급식지원사업은 아이들 급식 일정이 아닌 농가 생산 일정에 맞춰 다음 달 재개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촬영기자:박금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