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숙사 화장실서 미끄러져 장애…“대학이 배상해야”
입력 2021.03.25 (10:06) 수정 2021.03.25 (10:30) 930뉴스(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지방법원은 대학 기숙사 화장실에서 미끄러지며 유리창에 손을 짚어 크게 다친 학생 가족이 학교 측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학교 측은 5천 500만 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습니다.

이 학생은 2017년 기숙사 화장실에서 넘어지면서 짚은 출입문 유리창이 깨지면서 오른쪽 어깨를 다쳐 장애를 입자, 대학 측의 관리부실로 다쳤다며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 기숙사 화장실서 미끄러져 장애…“대학이 배상해야”
    • 입력 2021-03-25 10:06:42
    • 수정2021-03-25 10:30:20
    930뉴스(울산)
울산지방법원은 대학 기숙사 화장실에서 미끄러지며 유리창에 손을 짚어 크게 다친 학생 가족이 학교 측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학교 측은 5천 500만 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습니다.

이 학생은 2017년 기숙사 화장실에서 넘어지면서 짚은 출입문 유리창이 깨지면서 오른쪽 어깨를 다쳐 장애를 입자, 대학 측의 관리부실로 다쳤다며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