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관측 이래 가장 일찍 핀 서울 벚꽃…평년보다 17일 빨라
입력 2021.03.25 (10:35) 수정 2021.03.25 (10:47) IT·과학
어제(24일) 서울에서 벚꽃이 공식적으로 개화했다고 기상청이 밝혔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개화가 1922년 서울에서 벚꽃 관측을 시작한 이후 가장 빨랐고, 지난해보다는 3일, 평년보다는 17일 빨랐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의 벚꽃 개화는 종로구 송월동에 있는 서울 기상관측소에 지정된 왕벚나무를 기준으로 하는데, 임의의 한 가지에 세 송이 이상 꽃이 활짝 피었을 때 공식적으로 개화했다고 발표합니다.

올봄 벚꽃이 기록적으로 빨리 핀 이유는 지난 2월과 3월의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일조시간도 평년보다 많았기 때문이라고 기상청은 분석했습니다.

서울의 대표 벚꽃 군락단지인 여의도 윤중로에서는 아직 공식적으로 벚꽃이 개화하지 않았습니다.

기상청은 날씨누리(www.weather.go.kr)에서 전국의 주요 벚꽃, 철쭉 군락단지의 개화 현황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관측 이래 가장 일찍 핀 서울 벚꽃…평년보다 17일 빨라
    • 입력 2021-03-25 10:35:15
    • 수정2021-03-25 10:47:03
    IT·과학
어제(24일) 서울에서 벚꽃이 공식적으로 개화했다고 기상청이 밝혔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개화가 1922년 서울에서 벚꽃 관측을 시작한 이후 가장 빨랐고, 지난해보다는 3일, 평년보다는 17일 빨랐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의 벚꽃 개화는 종로구 송월동에 있는 서울 기상관측소에 지정된 왕벚나무를 기준으로 하는데, 임의의 한 가지에 세 송이 이상 꽃이 활짝 피었을 때 공식적으로 개화했다고 발표합니다.

올봄 벚꽃이 기록적으로 빨리 핀 이유는 지난 2월과 3월의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일조시간도 평년보다 많았기 때문이라고 기상청은 분석했습니다.

서울의 대표 벚꽃 군락단지인 여의도 윤중로에서는 아직 공식적으로 벚꽃이 개화하지 않았습니다.

기상청은 날씨누리(www.weather.go.kr)에서 전국의 주요 벚꽃, 철쭉 군락단지의 개화 현황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