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포 생활 쓰레기 수거업체 업무 거부…‘임금인상’ 요구
입력 2021.03.25 (12:22) 수정 2021.03.25 (13:09) 사회
경기도 김포시의 일부 청소용역업체 근로자들이 수거 정책 개선과 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며 오늘(25일)부터 무기한 쓰레기 수거 업무 거부에 돌입했습니다.

김포지역 생활 쓰레기 수거업체 3곳의 근로자들로 구성된 '김포시 청소용역노동자협의회'는 어제까지 김포시에 정책 개선 등을 요구하며 대책 마련을 요구했지만 결국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무기한 수거 거부에 돌입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부터 수거 거부에 들어간 업체 3곳은 대곶면과 월곶면, 장기동 등 김포 8개 지역에서 생활 쓰레기 수거를 담당하고 있었습니다. 참여 인원은 62명입니다.

협의회 측은 "현재 김포지역 생활 쓰레기 수거 근로자는 모두 141명인데, 김포시는 용역 결과에 따라 98명의 인건비만 지급하고 있어 급여가 너무 적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시에서 매년 인원을 일방적으로 감축하거나 증원해 직원들이 갑자기 해고되는 등 고용 불안정이 심각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포시는 "시간 외 수당 등을 높여주는 방법으로 합의점을 찾고 있지만 협의회 측이 무리한 임금 인상을 요구해 협상이 결렬됐다"며, "계약서 작성 당시 이미 용역 비용이 정해졌고, 중간에 인건비를 갑자기 올리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또, "협의회 소속이 아닌 5개 업체가 8개 지역에 대한 쓰레기 수거 업무를 나눠 진행하고 있어 우려했던 쓰레기 대란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포 생활 쓰레기 수거업체 업무 거부…‘임금인상’ 요구
    • 입력 2021-03-25 12:22:20
    • 수정2021-03-25 13:09:15
    사회
경기도 김포시의 일부 청소용역업체 근로자들이 수거 정책 개선과 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며 오늘(25일)부터 무기한 쓰레기 수거 업무 거부에 돌입했습니다.

김포지역 생활 쓰레기 수거업체 3곳의 근로자들로 구성된 '김포시 청소용역노동자협의회'는 어제까지 김포시에 정책 개선 등을 요구하며 대책 마련을 요구했지만 결국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무기한 수거 거부에 돌입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부터 수거 거부에 들어간 업체 3곳은 대곶면과 월곶면, 장기동 등 김포 8개 지역에서 생활 쓰레기 수거를 담당하고 있었습니다. 참여 인원은 62명입니다.

협의회 측은 "현재 김포지역 생활 쓰레기 수거 근로자는 모두 141명인데, 김포시는 용역 결과에 따라 98명의 인건비만 지급하고 있어 급여가 너무 적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시에서 매년 인원을 일방적으로 감축하거나 증원해 직원들이 갑자기 해고되는 등 고용 불안정이 심각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포시는 "시간 외 수당 등을 높여주는 방법으로 합의점을 찾고 있지만 협의회 측이 무리한 임금 인상을 요구해 협상이 결렬됐다"며, "계약서 작성 당시 이미 용역 비용이 정해졌고, 중간에 인건비를 갑자기 올리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또, "협의회 소속이 아닌 5개 업체가 8개 지역에 대한 쓰레기 수거 업무를 나눠 진행하고 있어 우려했던 쓰레기 대란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