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물류센터·운동팀·의료기관·사회복지관 등 집단감염 이어져
입력 2021.03.25 (15:19) 수정 2021.03.25 (20:40) 사회
물류센터와 운동팀, 의료기관, 사회복지관 등을 매개로 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25일) 0시 기준으로 서울 송파구 물류센터과 관련해 지난 21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5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6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충북 청주시 운동팀과 관련해선 지난 24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6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7명으로 파악됐습니다. 확진자 가운데 11명은 선수와 팀 관계자였습니다.

서울 송파구 가족/의료기관과 관련해 지난 14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1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경기 수원시 영통구 사회복지관과 관련해 지난 23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0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1명입니다.

부산 서구 냉장사업체와 관련해선 지난 23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0명이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광주 동구 노래방과 관련해 지난 20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0명의 신규 확진자가 확인됐습니다.

경기 안산시 일가족 및 문화센터와 관련해 지난 4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9명이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총 10명입니다.

경기 수원시 팔달구 교회와 관련해 2명, 경기 용인시 수지구 요양원과 관련해선 3명이 각각 추가로 확진됐습니다.

충북 제천시 사우나 관련해 8명, 경북 경산시 스파와 관련해 4명이 각각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경남 진주시 목욕탕2와 관련해서도 접촉자 추적관리 중 10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230명으로 늘었습니다.

경남 거제시 유흥업소/기업과 강원 속초시 어린이집과 관련해 각각 5명, 강원 원주시 의원과 관련해 6명의 신규 확진자가 파악됐습니다.

  • 물류센터·운동팀·의료기관·사회복지관 등 집단감염 이어져
    • 입력 2021-03-25 15:19:47
    • 수정2021-03-25 20:40:51
    사회
물류센터와 운동팀, 의료기관, 사회복지관 등을 매개로 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25일) 0시 기준으로 서울 송파구 물류센터과 관련해 지난 21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5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6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충북 청주시 운동팀과 관련해선 지난 24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6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7명으로 파악됐습니다. 확진자 가운데 11명은 선수와 팀 관계자였습니다.

서울 송파구 가족/의료기관과 관련해 지난 14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1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경기 수원시 영통구 사회복지관과 관련해 지난 23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0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1명입니다.

부산 서구 냉장사업체와 관련해선 지난 23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0명이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광주 동구 노래방과 관련해 지난 20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0명의 신규 확진자가 확인됐습니다.

경기 안산시 일가족 및 문화센터와 관련해 지난 4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9명이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총 10명입니다.

경기 수원시 팔달구 교회와 관련해 2명, 경기 용인시 수지구 요양원과 관련해선 3명이 각각 추가로 확진됐습니다.

충북 제천시 사우나 관련해 8명, 경북 경산시 스파와 관련해 4명이 각각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경남 진주시 목욕탕2와 관련해서도 접촉자 추적관리 중 10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230명으로 늘었습니다.

경남 거제시 유흥업소/기업과 강원 속초시 어린이집과 관련해 각각 5명, 강원 원주시 의원과 관련해 6명의 신규 확진자가 파악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