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뉴욕주지사, 가족에게 코로나 검사 특혜 의혹…“CNN 유명 앵커도 받아”
입력 2021.03.25 (16:02) 수정 2021.03.25 (16:08) 국제
부하 직원 성추행 의혹 등으로 사퇴 압박을 받아온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주지사가 자기 가족과 지인들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워싱턴포스트(WP)는 25일 세 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해 초 뉴욕주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던 시기에 쿠오모 주지사가 주 정부 의사와 보건 관계자들을 가족과 지인의 자택에 보내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게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초기였던 당시 미국 내 코로나 검사 장비가 부족해 일반 시민들은 검사를 받는 것조차 어려웠습니다.

특혜를 제공받은 가족 중에는 쿠오모 주지사의 동생이자 CNN방송 유명 앵커인 크리스 쿠오모도 포함됐습니다. 쿠오모 앵커는 지난해 3월 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당시 뉴욕주 수석 의사가 쿠오모 앵커의 자택을 직접 찾아가 쿠오모 앵커와 그 가족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뉴욕주 법은 주 정부 관계자들이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자신 혹은 타인을 위해 특권을 행사하는 것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습니다.

쿠오모 주지사의 대변인은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했던 지역을 중심으로 자택 방문 검사가 진행되었다”면서 “이런 검사를 받은 사람 중에는 의회 의원, 기자, 주 정부 근로자 및 가족을 포함한 일반 대중이 포함됐다”고 해명했습니다.

CNN 대변인도 성명에서 “세기에 한 번 있을 글로벌 팬데믹 초기에 코로나19 증상을 보인 크리스 앵커가 전파 등을 우려해 누구에게라도 도움을 청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지난해 뉴욕의 코로나19 대처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평을 받으며 민주당의 유력한 차기 대선주자로 부상했지만 최근 코로나19 사망자수 은폐 의혹에 이어 부하 여직원들을 여러 차례 성추행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돼 사임 압박을 받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美 뉴욕주지사, 가족에게 코로나 검사 특혜 의혹…“CNN 유명 앵커도 받아”
    • 입력 2021-03-25 16:02:09
    • 수정2021-03-25 16:08:56
    국제
부하 직원 성추행 의혹 등으로 사퇴 압박을 받아온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주지사가 자기 가족과 지인들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워싱턴포스트(WP)는 25일 세 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해 초 뉴욕주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던 시기에 쿠오모 주지사가 주 정부 의사와 보건 관계자들을 가족과 지인의 자택에 보내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게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초기였던 당시 미국 내 코로나 검사 장비가 부족해 일반 시민들은 검사를 받는 것조차 어려웠습니다.

특혜를 제공받은 가족 중에는 쿠오모 주지사의 동생이자 CNN방송 유명 앵커인 크리스 쿠오모도 포함됐습니다. 쿠오모 앵커는 지난해 3월 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당시 뉴욕주 수석 의사가 쿠오모 앵커의 자택을 직접 찾아가 쿠오모 앵커와 그 가족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뉴욕주 법은 주 정부 관계자들이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자신 혹은 타인을 위해 특권을 행사하는 것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습니다.

쿠오모 주지사의 대변인은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했던 지역을 중심으로 자택 방문 검사가 진행되었다”면서 “이런 검사를 받은 사람 중에는 의회 의원, 기자, 주 정부 근로자 및 가족을 포함한 일반 대중이 포함됐다”고 해명했습니다.

CNN 대변인도 성명에서 “세기에 한 번 있을 글로벌 팬데믹 초기에 코로나19 증상을 보인 크리스 앵커가 전파 등을 우려해 누구에게라도 도움을 청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지난해 뉴욕의 코로나19 대처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평을 받으며 민주당의 유력한 차기 대선주자로 부상했지만 최근 코로나19 사망자수 은폐 의혹에 이어 부하 여직원들을 여러 차례 성추행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돼 사임 압박을 받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