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정부, 4차 재난지원금 추경 배정안 의결…정 총리 “효과적 집행에 총력”
입력 2021.03.25 (16:52) 수정 2021.03.25 (17:02) 정치
정부는 오늘(2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올해 첫 추가경정예산 배정계획안 등을 심의·의결했습니다.

국회가 오늘 오전 4차 재난지원금이 포함된 14조 9천 391억 원의 추경안을 통과시킨 데 따른 후속 조치입니다.

정부는 추경안이 통과됨에 따라 재난지원금이 신속하게 지급되도록 속도를 낼 계획입니다.

정 총리는 오늘 임시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 피해가 집중된 계층을 두텁게 지원하고, 지원 사각지대는 최소화해 경제와 민생 회복의 시계를 앞당기도록 효과적 집행에 총력을 다해야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또 “기획재정부·중소벤처기업부·고용노동부 등 관계 부처는 국민들이 조속히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사업 집행에 속도를 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번 추경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7조 3천억 원은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긴급 피해지원에 사용됩니다. 피해 정도에 따라 7개 업종으로 세분화해 100만 원에서 500만 원의 지원금을 줍니다.

이외에도 고용취약계층 등 긴급 피해지원에 1조 천억 원, 긴급 고용대책에 2조 5천억 원, 코로나19 백신 구입, 접종 등 방역 대책에 4조 2천억 원이 배정됐습니다.

여야는 추경안 일자리 사업에서 2천 8백억 원을 삭감하고, 나머지 1조 천 6백억 원은 기존 예산의 지출 구조조정을 통해 재원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4차 재난지원금의 최종 규모는 기존 19조 5천억 원보다 1조 2천억원 가량 늘어난 20조 7천억 원이 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정부, 4차 재난지원금 추경 배정안 의결…정 총리 “효과적 집행에 총력”
    • 입력 2021-03-25 16:52:26
    • 수정2021-03-25 17:02:06
    정치
정부는 오늘(2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올해 첫 추가경정예산 배정계획안 등을 심의·의결했습니다.

국회가 오늘 오전 4차 재난지원금이 포함된 14조 9천 391억 원의 추경안을 통과시킨 데 따른 후속 조치입니다.

정부는 추경안이 통과됨에 따라 재난지원금이 신속하게 지급되도록 속도를 낼 계획입니다.

정 총리는 오늘 임시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 피해가 집중된 계층을 두텁게 지원하고, 지원 사각지대는 최소화해 경제와 민생 회복의 시계를 앞당기도록 효과적 집행에 총력을 다해야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또 “기획재정부·중소벤처기업부·고용노동부 등 관계 부처는 국민들이 조속히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사업 집행에 속도를 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번 추경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7조 3천억 원은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긴급 피해지원에 사용됩니다. 피해 정도에 따라 7개 업종으로 세분화해 100만 원에서 500만 원의 지원금을 줍니다.

이외에도 고용취약계층 등 긴급 피해지원에 1조 천억 원, 긴급 고용대책에 2조 5천억 원, 코로나19 백신 구입, 접종 등 방역 대책에 4조 2천억 원이 배정됐습니다.

여야는 추경안 일자리 사업에서 2천 8백억 원을 삭감하고, 나머지 1조 천 6백억 원은 기존 예산의 지출 구조조정을 통해 재원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4차 재난지원금의 최종 규모는 기존 19조 5천억 원보다 1조 2천억원 가량 늘어난 20조 7천억 원이 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