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도체 클러스터 투기 의혹’ 전 경기도청 간부 자택 압수수색
입력 2021.03.25 (17:54) 수정 2021.03.25 (18:03) 사회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개발 예정지 인근 투기 의혹을 받는 경기도청 전 간부 공무원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나섰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오늘(25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 전 도청 투자진흥과 기업 투자 유치 담당 팀장 A 씨의 자택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A 씨의 휴대전화와 컴퓨터, 전자 문서 등을 확보해 A 씨가 내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투기를 했는지 수사할 예정입니다.

A 씨는 도 투자진흥과 팀장으로 재직 중이던 2018년 10월 아내가 대표로 있는 B 사를 통해 원삼면 독성리 4필지 1,500여㎡를 5억 원에 사들였는데 해당 부지는 이후 시세가 다섯 배 가량 오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땅 매입 시기가 경기도와 관련 부처 등이 함께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을 건의하던 때여서 내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투기성 매매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고, 결국 경기도는 지난 23일 A 씨를 경기남부경찰청에 고발했습니다.

경찰은 이날 직접 토지를 구매한 B사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도 고려했으나, 확인 결과 B사는 주소만 있을 뿐 집기 등이 하나도 갖춰지지 않은 유령 회사로 밝혀져 A 씨 자택에 대해서만 압수수색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확보한 자료들을 분석하는 대로 A 씨에 대한 소환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반도체 클러스터 투기 의혹’ 전 경기도청 간부 자택 압수수색
    • 입력 2021-03-25 17:54:46
    • 수정2021-03-25 18:03:10
    사회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개발 예정지 인근 투기 의혹을 받는 경기도청 전 간부 공무원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나섰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오늘(25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 전 도청 투자진흥과 기업 투자 유치 담당 팀장 A 씨의 자택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A 씨의 휴대전화와 컴퓨터, 전자 문서 등을 확보해 A 씨가 내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투기를 했는지 수사할 예정입니다.

A 씨는 도 투자진흥과 팀장으로 재직 중이던 2018년 10월 아내가 대표로 있는 B 사를 통해 원삼면 독성리 4필지 1,500여㎡를 5억 원에 사들였는데 해당 부지는 이후 시세가 다섯 배 가량 오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땅 매입 시기가 경기도와 관련 부처 등이 함께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을 건의하던 때여서 내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투기성 매매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고, 결국 경기도는 지난 23일 A 씨를 경기남부경찰청에 고발했습니다.

경찰은 이날 직접 토지를 구매한 B사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도 고려했으나, 확인 결과 B사는 주소만 있을 뿐 집기 등이 하나도 갖춰지지 않은 유령 회사로 밝혀져 A 씨 자택에 대해서만 압수수색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확보한 자료들을 분석하는 대로 A 씨에 대한 소환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