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행업 300만 원·농어민 100만 원…추경 국회 통과
입력 2021.03.25 (19:02) 수정 2021.03.25 (22:0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회에서 오늘 4차 재난지원금이 포함된 추가경정예산안이 통과됐습니다.

여행업과 공연업 등 코로나19 타격이 심했던 업종에 주는 지원금이 늘고, 영세 농어민 지원 등이 생긴 게 정부 안과 달라진 점입니다.

정부는 오늘 오후 국무회의를 열어 추경을 의결했고, 이달 말부터 지급이 시작될 예정입니다.

오현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회는 오늘 본회의를 열어 14조 9천억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전체 규모는 정부 안과 사실상 같았지만, 일자리 창출 예산 등을 줄이고, 재난지원금 등을 늘렸습니다.

국회는 경영위기업종을 3가지로 나눠서 지원금에 차이를 뒀습니다.

매출이 60% 이상 줄어든 여행업 등은 300만 원, 40% 이상 60% 미만 줄어든 공연업 등에는 250만 원을 줍니다.

전세버스 등은 200만 원을 받습니다.

재난지원금을 받는 소상공인은 385만 개 업체, 전체 규모는 6조 7천억 원입니다.

농어업인 지원 예산 2천4백여억 원도 국회 심사에서 신설됐습니다.

매출 감소 피해를 본 농어민 3만 2천 가구에 100만 원어치 바우처를 줍니다.

소규모 영세 농어가 46만 가구엔 30만 원어치 바우처도 지급됩니다.

꽃과 과일 등 작물을 재배하는 농가에는 저금리로 돈을 빌려주고, 연안여객선을 운항하는 업체에는 이번 추경에서 50억 원을 들여 영업 손실을 보전해줍니다.

국회는 이런 지원을 늘린 대신, 일자리 창출에서 2천800억 원, 소상공인 금융지원 사업에서 8천억 원 등을 줄였습니다.

정부는 오늘 오후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국회를 통과한 추경을 의결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코로나19의 피해가 집중된 계층을 두텁게 지원하고, 지원의 사각지대는 최소화해 경제와 민생 회복의 시계를 앞당길 수 있도록 효과적인 집행에 총력을 다해야 하겠습니다."]

소상공인 재난지원금은 이번 달 29일부터 지급이 시작되는 등 정부는 추경 집행에 속도를 낼 계획입니다.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촬영기자:김휴동/영상편집:김기곤
  • 여행업 300만 원·농어민 100만 원…추경 국회 통과
    • 입력 2021-03-25 19:02:08
    • 수정2021-03-25 22:03:22
    뉴스 7
[앵커]

국회에서 오늘 4차 재난지원금이 포함된 추가경정예산안이 통과됐습니다.

여행업과 공연업 등 코로나19 타격이 심했던 업종에 주는 지원금이 늘고, 영세 농어민 지원 등이 생긴 게 정부 안과 달라진 점입니다.

정부는 오늘 오후 국무회의를 열어 추경을 의결했고, 이달 말부터 지급이 시작될 예정입니다.

오현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회는 오늘 본회의를 열어 14조 9천억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전체 규모는 정부 안과 사실상 같았지만, 일자리 창출 예산 등을 줄이고, 재난지원금 등을 늘렸습니다.

국회는 경영위기업종을 3가지로 나눠서 지원금에 차이를 뒀습니다.

매출이 60% 이상 줄어든 여행업 등은 300만 원, 40% 이상 60% 미만 줄어든 공연업 등에는 250만 원을 줍니다.

전세버스 등은 200만 원을 받습니다.

재난지원금을 받는 소상공인은 385만 개 업체, 전체 규모는 6조 7천억 원입니다.

농어업인 지원 예산 2천4백여억 원도 국회 심사에서 신설됐습니다.

매출 감소 피해를 본 농어민 3만 2천 가구에 100만 원어치 바우처를 줍니다.

소규모 영세 농어가 46만 가구엔 30만 원어치 바우처도 지급됩니다.

꽃과 과일 등 작물을 재배하는 농가에는 저금리로 돈을 빌려주고, 연안여객선을 운항하는 업체에는 이번 추경에서 50억 원을 들여 영업 손실을 보전해줍니다.

국회는 이런 지원을 늘린 대신, 일자리 창출에서 2천800억 원, 소상공인 금융지원 사업에서 8천억 원 등을 줄였습니다.

정부는 오늘 오후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국회를 통과한 추경을 의결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코로나19의 피해가 집중된 계층을 두텁게 지원하고, 지원의 사각지대는 최소화해 경제와 민생 회복의 시계를 앞당길 수 있도록 효과적인 집행에 총력을 다해야 하겠습니다."]

소상공인 재난지원금은 이번 달 29일부터 지급이 시작되는 등 정부는 추경 집행에 속도를 낼 계획입니다.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촬영기자:김휴동/영상편집:김기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