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 시작…고개 드는 ‘코로나 감염’
입력 2021.03.25 (19:25) 수정 2021.03.25 (19:40)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이 원래 계획보다 1년 늦은, 오늘 시작됐습니다.

대회 개최를 알리는 본격적인 카운트다운에 들어간 셈인데, 코로나19 방역 등 난제가 여전히 적지 않습니다.

도쿄 박원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출발조차 못 했던 일본 내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이 오늘 비로소 시작됐습니다.

그리스에서 채화된 성화가 일본으로 들어온지 약 1년 만입니다.

[하시모토 세이코/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회장 : "성화가 어둠 끝에 한줄기 빛으로 희망의 길을 이어가기를 바랍니다."]

성화 출발식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당시 대책본부가 차려졌던 J(제이)빌리지에서 열렸습니다.

올림픽을 통해 부흥을 알리겠다던 스가 총리는 불참했고 올림픽조직위와 도쿄도 관계자 등 백여 명만 참석했습니다.

성화 봉송 첫 주자로는 동일본대지진이 있었던 2011년 여자 월드컵 축구대회에서 우승한 당시 대표팀 선수들이 나섰습니다.

[사메지마 아야/전 일본 축구대표 : "요즘 좀처럼 밝은 소식이 없는데, 좋은 뉴스가 넓게 퍼졌으면 좋겠습니다."]

성화는 앞으로 만 명이 넘는 주자의 손에서 손으로 이어지며, 백21일 동안 일본 전역을 돌아 7월 23일 개막식장인 도쿄 신국립경기장에 도착합니다.

일본 정부와 조직위는 성화 봉송 행사때문에 코로나19가 확산하지 않도록 길거리 밀집 응원 등을 자제하고, 가급적 인터넷 생중계를 봐 달라고 시민들에게 요청했습니다.

첫 발을 뗀 성화 봉송을 계기로 올림픽 준비가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일본 내 코로나19 상황은 다시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사흘 전 도쿄도 등 수도권을 마지막으로 긴급사태가 전면 해제된 가운데, 신규 하루 확진자가 다시 늘면서 어제는 2천 명에 육박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고응용
  •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 시작…고개 드는 ‘코로나 감염’
    • 입력 2021-03-25 19:25:09
    • 수정2021-03-25 19:40:23
    뉴스7(광주)
[앵커]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이 원래 계획보다 1년 늦은, 오늘 시작됐습니다.

대회 개최를 알리는 본격적인 카운트다운에 들어간 셈인데, 코로나19 방역 등 난제가 여전히 적지 않습니다.

도쿄 박원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출발조차 못 했던 일본 내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이 오늘 비로소 시작됐습니다.

그리스에서 채화된 성화가 일본으로 들어온지 약 1년 만입니다.

[하시모토 세이코/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회장 : "성화가 어둠 끝에 한줄기 빛으로 희망의 길을 이어가기를 바랍니다."]

성화 출발식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당시 대책본부가 차려졌던 J(제이)빌리지에서 열렸습니다.

올림픽을 통해 부흥을 알리겠다던 스가 총리는 불참했고 올림픽조직위와 도쿄도 관계자 등 백여 명만 참석했습니다.

성화 봉송 첫 주자로는 동일본대지진이 있었던 2011년 여자 월드컵 축구대회에서 우승한 당시 대표팀 선수들이 나섰습니다.

[사메지마 아야/전 일본 축구대표 : "요즘 좀처럼 밝은 소식이 없는데, 좋은 뉴스가 넓게 퍼졌으면 좋겠습니다."]

성화는 앞으로 만 명이 넘는 주자의 손에서 손으로 이어지며, 백21일 동안 일본 전역을 돌아 7월 23일 개막식장인 도쿄 신국립경기장에 도착합니다.

일본 정부와 조직위는 성화 봉송 행사때문에 코로나19가 확산하지 않도록 길거리 밀집 응원 등을 자제하고, 가급적 인터넷 생중계를 봐 달라고 시민들에게 요청했습니다.

첫 발을 뗀 성화 봉송을 계기로 올림픽 준비가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일본 내 코로나19 상황은 다시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사흘 전 도쿄도 등 수도권을 마지막으로 긴급사태가 전면 해제된 가운데, 신규 하루 확진자가 다시 늘면서 어제는 2천 명에 육박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고응용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