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의당 “대전시 공무원 장사종합단지 인근 토지 차명 매입”
입력 2021.03.25 (21:34) 수정 2021.03.25 (21:42)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전시가 추진 중인 장사종합단지 인근 토지를 대전시 공무원이 차명 매입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정의당 대전시당은 오늘(25일)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사종합단지 사업 담당자인 대전시 공무원 A 씨가 해당 사업에 대한 정보를 미리 취득해 지난 2017년 2월 친형 이름으로 인근 토지를 매입한 뒤 자신의 땅이라고 말하고 다녔다는 증언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정의당은 “이는 명백한 공무원 부동산 투기”라며 외부 인사가 참여하는 특별조사위원회를 통해 구체적인 의혹을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정의당 “대전시 공무원 장사종합단지 인근 토지 차명 매입”
    • 입력 2021-03-25 21:34:42
    • 수정2021-03-25 21:42:56
    뉴스9(대전)
대전시가 추진 중인 장사종합단지 인근 토지를 대전시 공무원이 차명 매입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정의당 대전시당은 오늘(25일)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사종합단지 사업 담당자인 대전시 공무원 A 씨가 해당 사업에 대한 정보를 미리 취득해 지난 2017년 2월 친형 이름으로 인근 토지를 매입한 뒤 자신의 땅이라고 말하고 다녔다는 증언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정의당은 “이는 명백한 공무원 부동산 투기”라며 외부 인사가 참여하는 특별조사위원회를 통해 구체적인 의혹을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