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텍사스에서 한인여성이 가게서 폭행당해
입력 2021.03.26 (04:49) 수정 2021.03.26 (05:12) 국제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한인 여성이 흑인 여성에게 심하게 폭행당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한인을 향해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지시간 25일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17일 오후 한인 여성 김 모 씨의 미용용품점에 5명의 여성이 들어와 기물을 부수고 김씨를 폭행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여성들은 김씨의 가게에 들어와 엉망으로 만든 뒤 가발 전시대를 쓰러뜨리며 "아시아계 사람들은 흑인 물품을 팔면 안 된다", "아시아계 사람들은 흑인 시장에 있어선 안 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맞서 김씨 가족들은 이 여성들에게 가게를 떠나 달라고 요청했고, 이들이 가게를 떠나길 거부하자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하지만 이들 중 흑인 여성 2명이 가게를 떠나지 않았고 그중 한 명이 김씨의 얼굴을 가격했습니다.

김씨가 땅에 넘어진 이후에도 주먹을 휘둘러 모두 8차례가량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씨는 이 폭행으로 코뼈가 부러져 수술을 받아야 한다고 김씨 가족은 설명했습니다.

김씨의 남편과 아들이 이 두 여성을 가게 밖으로 밀어낸 뒤에야 이 공격이 끝났지만, 이 중 한 여성은 주차장에서 남편과 아들을 차로 치려 했다는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가게 감시영상을 보면 여성들이 가게에서 가발 전시대를 흐트러뜨리는 장면, 김씨를 폭행하는 장면, 가게 밖에서 한 차량이 부자를 위협하는 듯한 장면이 찍혀 있습니다.

이 일이 벌어진 것은 한 백인 남성이 지난 16일 조지아주 애틀랜타 인근 3곳의 스파와 마사지가게에서 총격을 가해 4명의 한인을 포함 6명의 아시아계 등 모두 8명을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한 바로 다음 날입니다.

해리스 카운티의 검찰청은 이번 사건에 연루된 두 여성을 폭행 등 혐의로 기소했고 휴스턴경찰서는 인종범죄 가능성을 열어 두고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美 텍사스에서 한인여성이 가게서 폭행당해
    • 입력 2021-03-26 04:49:21
    • 수정2021-03-26 05:12:56
    국제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한인 여성이 흑인 여성에게 심하게 폭행당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한인을 향해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지시간 25일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17일 오후 한인 여성 김 모 씨의 미용용품점에 5명의 여성이 들어와 기물을 부수고 김씨를 폭행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여성들은 김씨의 가게에 들어와 엉망으로 만든 뒤 가발 전시대를 쓰러뜨리며 "아시아계 사람들은 흑인 물품을 팔면 안 된다", "아시아계 사람들은 흑인 시장에 있어선 안 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맞서 김씨 가족들은 이 여성들에게 가게를 떠나 달라고 요청했고, 이들이 가게를 떠나길 거부하자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하지만 이들 중 흑인 여성 2명이 가게를 떠나지 않았고 그중 한 명이 김씨의 얼굴을 가격했습니다.

김씨가 땅에 넘어진 이후에도 주먹을 휘둘러 모두 8차례가량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씨는 이 폭행으로 코뼈가 부러져 수술을 받아야 한다고 김씨 가족은 설명했습니다.

김씨의 남편과 아들이 이 두 여성을 가게 밖으로 밀어낸 뒤에야 이 공격이 끝났지만, 이 중 한 여성은 주차장에서 남편과 아들을 차로 치려 했다는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가게 감시영상을 보면 여성들이 가게에서 가발 전시대를 흐트러뜨리는 장면, 김씨를 폭행하는 장면, 가게 밖에서 한 차량이 부자를 위협하는 듯한 장면이 찍혀 있습니다.

이 일이 벌어진 것은 한 백인 남성이 지난 16일 조지아주 애틀랜타 인근 3곳의 스파와 마사지가게에서 총격을 가해 4명의 한인을 포함 6명의 아시아계 등 모두 8명을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한 바로 다음 날입니다.

해리스 카운티의 검찰청은 이번 사건에 연루된 두 여성을 폭행 등 혐의로 기소했고 휴스턴경찰서는 인종범죄 가능성을 열어 두고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