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덕도 ‘투기판’ 전락…10년 새 3천억 원 거래
입력 2021.03.26 (07:37) 수정 2021.03.26 (11:28) 뉴스광장(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시와 여야 정치권이 특별기구를 구성해 공직자의 땅 투기 의혹을 조사할 대상에 가덕도도 포함됐습니다.

KBS가 최근 10년간 가덕도 일대의 토지 거래 실태를 분석했는데, 곳곳에서 투기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보도에 황현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신공항 예정지와 맞닿은 어촌 마을.

오가는 사람을 보기 힘들 정도로 한산합니다.

3백여 가구가 정착해 살았지만, 상당수 주민은 마을을 떠났습니다.

[마을 주민 : "(원래 살던) 주민은 별로 없어요. 땅도 외지인이 다 사놓고…."]

조용한 마을과 달리 이곳을 포함한 가덕도 일대 부동산은 크게 들썩였습니다.

천성동과 대항동, 눌차동 등 가덕도 5개 동의 최근 10년간 토지 거래 천950여 건을 분석했습니다.

토지 거래량이 널뛰기를 반복하는데, 특히 2017년과 2020년에 전년도보다 2배가량 늘었습니다.

대선 공약과 특별법 발의 등으로 가덕 신공항이 주목받던 때입니다.

여러 명이 땅을 쪼개 살 경우 투기를 의심할 수 있는데요,

가덕도 일대 토지 매매가 급증할 때마다 이런 지분 거래도 크게 늘었습니다.

가덕도에서 2017년 61건, 지난해 69건의 지분 거래가 있었는데, 모두 전년도와 비교하면 2~3배 늘어난 겁니다.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가덕도에서 주인이 바뀐 땅은 129만㎡ 규모, 거래액도 3천억 원이 넘습니다.

그러는 사이 땅값도 크게 뛰었습니다.

[마을 주민/음성변조 : "해안도로 따라 (땅값이) 평당 천2백만 원씩…. 5, 6백만 원 했는데 땅값이 엄청나게 올랐어요."]

지난달 15일 가덕도 일대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뒤에야 거래가 뚝 끊겼습니다.

[공인중개사/음성변조 : "거래가 떨어진 편입니다. 거래가 안 된다고 봐야죠. 문의는 한, 두 사람 오긴 오는데…."]

개발을 앞두고 부산시가 부동산 규제책을 내놓은 가덕도 곳곳은 이미 투기의 흔적이 역력합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
  • 가덕도 ‘투기판’ 전락…10년 새 3천억 원 거래
    • 입력 2021-03-26 07:37:49
    • 수정2021-03-26 11:28:54
    뉴스광장(부산)
[앵커]

부산시와 여야 정치권이 특별기구를 구성해 공직자의 땅 투기 의혹을 조사할 대상에 가덕도도 포함됐습니다.

KBS가 최근 10년간 가덕도 일대의 토지 거래 실태를 분석했는데, 곳곳에서 투기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보도에 황현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신공항 예정지와 맞닿은 어촌 마을.

오가는 사람을 보기 힘들 정도로 한산합니다.

3백여 가구가 정착해 살았지만, 상당수 주민은 마을을 떠났습니다.

[마을 주민 : "(원래 살던) 주민은 별로 없어요. 땅도 외지인이 다 사놓고…."]

조용한 마을과 달리 이곳을 포함한 가덕도 일대 부동산은 크게 들썩였습니다.

천성동과 대항동, 눌차동 등 가덕도 5개 동의 최근 10년간 토지 거래 천950여 건을 분석했습니다.

토지 거래량이 널뛰기를 반복하는데, 특히 2017년과 2020년에 전년도보다 2배가량 늘었습니다.

대선 공약과 특별법 발의 등으로 가덕 신공항이 주목받던 때입니다.

여러 명이 땅을 쪼개 살 경우 투기를 의심할 수 있는데요,

가덕도 일대 토지 매매가 급증할 때마다 이런 지분 거래도 크게 늘었습니다.

가덕도에서 2017년 61건, 지난해 69건의 지분 거래가 있었는데, 모두 전년도와 비교하면 2~3배 늘어난 겁니다.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가덕도에서 주인이 바뀐 땅은 129만㎡ 규모, 거래액도 3천억 원이 넘습니다.

그러는 사이 땅값도 크게 뛰었습니다.

[마을 주민/음성변조 : "해안도로 따라 (땅값이) 평당 천2백만 원씩…. 5, 6백만 원 했는데 땅값이 엄청나게 올랐어요."]

지난달 15일 가덕도 일대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뒤에야 거래가 뚝 끊겼습니다.

[공인중개사/음성변조 : "거래가 떨어진 편입니다. 거래가 안 된다고 봐야죠. 문의는 한, 두 사람 오긴 오는데…."]

개발을 앞두고 부산시가 부동산 규제책을 내놓은 가덕도 곳곳은 이미 투기의 흔적이 역력합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